프로배구, 전구단 관중 입장 허용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3:32

2020시즌 현대건설-흥국생명전이 열린 수원실내체육관을 가득 채운 팬들. 정시종 기자

2020시즌 현대건설-흥국생명전이 열린 수원실내체육관을 가득 채운 팬들. 정시종 기자

프로배구 V리그 남녀부 14개 전 구단이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실내에서 경기가 열리기 때문에 프로야구·프로축구(30%)보다는 적은 비율(최대 20%)이 적용됐다. 수도권 구단은 백신 접종 완료자만 입장할 수 있고, 비수도권 구단 구장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관람할 수 있다. 물과 음료 외 음식물 섭취는 불가능하다. 마스크 착용도 필수다.

남자부 삼성화재(대전)와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광주)은 가장 먼저 관중을 받았다. 삼성화재는 1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홈 경기에서 500여석을 개방했다. 페퍼저축은행은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리는 KGC인삼공사와 창단 첫 경기에 약 600석을 열었다.

20일부터는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인 수도권 구장도 팬들이 입장할 수 있다. 남자부 KB손해보험은 20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캐피탈과 홈 경기부터 관중석 문을 연다.

같은 날 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여자부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한다. 도로공사는 김천시와 논의해 두 번째 홈경기인 29일 페퍼저축은행전부터 관중 입장을 허가하기로 했다.

남자부 OK금융그룹(안산)은 21일, 한국전력(수원)은 23일, 우리카드(서울)는 24일, 현대캐피탈(천안)은 27일, 대한항공(인천·이상 연고지)은 30일 경기부터 팬들이 직접 경기를 볼 수 있다.

여자부는 IBK기업은행(화성·21일), KGC인삼공사(대전·23일), 현대건설(수원·24일), GS칼텍스(서울·27일) 순으로 문을 연다.

흥국생명은 가장 늦은 11월 14일에 새 보금자리에서 팬들을 맞이한다. 흥국생명은 인천 계양체육관을 떠나 삼산월드체육관을 사용한다. 삼산체육관이 이달 말까지 신종 코로나19 접종센터로 활용돼 초반 세 경기는 원정으로 일정이 짜였다.

프로배구는 관중 입장수입이 큰 종목이 아니다. 하지만 팬들과의 접점이 줄어 인기 유지에 어려움이 컸다. 광고효과, 마케팅 측면에서도 손실이 컸다. 그러나 팬 입장 허용으로 숨통이 트였다. 특히 여자 배구는 올림픽 4강 진출로 신규 유입된 팬들을 맞이할 수 있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