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나갔다 들어오면 초선” 洪·劉 저격하며 당 쇄신 주문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3:26

업데이트 2021.10.19 16:16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나갔다 들어오면 초선”이라며 당의 쇄신을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구을 김미애 의원 사무실에서 당원과 만나 “당에 오래 계신 분이 중요 자원이지만 혁신할 때는 외부 수혈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우리 당 후보들이 발칵 했다. ‘너 들어온 지 얼마나 되냐’고. 제가 3개월 됐다고 했다. 유승민 후보는 1년, 홍준표 후보는 4개월 됐고”라며 “원래 선진국에선 나가면, 5선 의원 하다가 한 번 쉬었다 오면 다시 초선이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을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211019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을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211019

홍 후보는 5선 현역 의원이며, 유 후보는 4선 의원이었다. 모두 당을 나갔다가 되돌아 왔다.

윤 후보는 “재밌으라고 한 이야기지만 우리 당도 변화와 혁신을 위해 외부에서 김병준,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모셨고, 30대 중반의 젊은 당 대표도 모셨다”며 “저도 이 당에 왜 왔겠나. 당 보호막으로 대통령 해 먹자고 왔겠나. 당을 바꿔야 한다”며 외부 수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내가) 당에 들어오면 굉장한 후보들이 묵사발 내서 본선도 못 갈 거라 들어가지 말라 했다. 밖에 있다가 나중에 붙으라고 했다”며 “난 안된다고 했다. 그런 식으로는 나라가 안 바뀐다. 정권은 제가 대통령 된다고 저 혼자 정권 갖는 게 아니다. 당이 받아야 하고, 국민의힘에 들어가 정정당당하게 싸워서 지면 이기는 후보 열심히 도와서 당도 바꾸고 당이 쇄신해서 그 쇄신한 정동으로 정권 인수를 해야한다”고 역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