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NSC 상임위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깊은 유감"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3:10

업데이트 2021.10.19 16:03

북한이 지난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 조선중앙TV=연합뉴스

정부가 19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1시간가량 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미상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상황에 대해 원인철 합참의장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관련 상황을 평가했다.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이번 발사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최근 우리와 미·중·일·러 등 주요국 간 활발한 협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루어진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또 상임위원들은 한반도 정세의 안정이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상임위원들은 향후 북한의 관련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는 가운데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들과 신속하고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상임위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원인철 합참의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최종문 외교부 2차관, 윤형중 국가정보원 1차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 SLBM 추정 탄도미사일 발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북한 SLBM 추정 탄도미사일 발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한편 북한은 이날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19일 오전 10시 17분쯤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