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맛 이상해" 생수 마시고 직원 쓰러져…서초 사무실서 무슨일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1:39

업데이트 2021.10.19 11:44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한 업체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생수를 마시고 쓰러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있던 생수를 마시고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소방 당국은 여성 직원과 남성 직원이 약 1시간의 시차를 두고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졌으며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의식이 없었다고 전했다. 남성 직원은 아직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마신 생수병을 국과수로 보내 약물 감정을 의뢰하는 한편 같은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