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자료 갖고온 김용판 나가라"…국감 시작도 못하고 고성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0:39

업데이트 2021.10.19 18:43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9일 국정감사는 시작부터 덜컹거렸다. 여당 의원들이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퇴장을 요구하면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가며 국감 질의 시작도 늦어졌다.

19일 오전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위원장에게 박완수 의원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TV]

19일 오전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위원장에게 박완수 의원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이날 행안위 국감은 서울시 등을 상대로 진행된다. 그러나 국감 시작 전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전날 경기도 국감에서 논란의 자료를 공개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을 문제 삼았다.

민 의원은 "국감장을 더럽힌 김용판 의원이 경찰을 다루는 이 국감장에 있을 자격이 없다, 따라서 사보임을 해야 한다"라며 "국감장에 조폭과 결탁해서 누가 이런 자료를 제공했는지 배후를 밝히고, 김용판 의원은 경찰을 다루는 행안위 국감에 참여할 자격이 없으니 사보임을 요청한다"라고 발언했다. 그는 "이 국감장에 있어서는 안될 분"이라고 덧붙였다.

민 의원의 발언이 나오자 반대편의 야당 의원들 사이에서 고성이 터져 나왔다. 위원장인 서영교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발언하라"라고 제지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용판 의원도 의사진행 발언권을 얻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실체는 명백하다"라며 "돈다발 사진에 문제제기를 하지만 본체는 (조직원인) 박철민이 제시한 진술서의 진정성에 있다. 이 사안은 조만간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민 의원을 향해 "시간이 지나면 밝혀진다.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에 이번엔 여당 의원들 자리에서 고성이 터져 나왔다. 서 의원은 "이러면 시작도 하기 전에 정회하는 수도 있다"라며 "이제 질의 시작하겠다. 양쪽 입장을 이야기 했으니 오늘 평가는 국회방송 생중계를 보는 국민이 할 것"이라고 장내를 정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