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청이는 바르셀로나, 운명의 한 주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0:37

로날드 쿠만 바르셀로나 감독. [EPA=연합뉴스]

로날드 쿠만 바르셀로나 감독. [EPA=연합뉴스]

휘청이는 바르셀로나가 시즌 초반 최대 고비를 맞았다.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바르셀로나는 소득이 거의 없었다. 리오넬 메시를 이적료 한 푼 받지 못하고 파리 생제르맹으로 떠나보냈다. 세르히오 아게로와 멤피스 데파이를 영입한 게 눈에 띄었을 뿐 메시의 빈 자리를 메울만한 영입은 없었다.

코로나 19 여파로 자금 사정이 나빠진 게 결정적이었다. 주안 라포르타 바르셀로나 회장은 구단 부채가 13억5000만유로(약 1조 8600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내보내려던 선수들도 다 처분하지 못했다.

가뜩이나 바르셀로나는 하락세였다. 지난 시즌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내주고,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탈락했다. 올 시즌 전망은 더욱 어두워졌다.

18일 발렌시아전에서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를 치른 아게로. [AP=연합뉴스]

18일 발렌시아전에서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를 치른 아게로. [AP=연합뉴스]

예상대로 바르셀로나는 흔들렸다. '포스트 메시' 체제로 맞이한 개막전에선 레알 소시에다드를 4-2로 이겼지만 이후엔 3승 3무 1패를 기록했다. 지난 3일 AT 마드리드전에선 0-2로 완패했다. 바르셀로나 시절에 대해 불만을 토해낸 루이스 수아레즈에게 공격포인트 2개(1골 1도움)를 헌납했다.

아게로가 시즌 전 대퇴부 부상을 입어 리그 8라운드 경기까지 결장한 게 뼈아팠다. 유로2020과 도쿄올림픽까지 출전하며 혹사당한 페드리도 저조한 모습이다. 19일 현재 순위는 7위(승점15). 선두권과 격차가 크진 않지만 과거의 바르셀로나와는 다르다.

챔피언스리그는 더 심각하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서 0-3으로 졌다. 홈인 누 캄프에서 열린 경기인데다 유효슈팅 0개에 그치는 참패였다. 벤피카(포르투갈)과 2차전에서도 0-3으로 졌다. 13년 연속 8강에 진출했던 바르셀로나가 조별리그 탈락을 걱정해야할 처지다.

현지에선 로날드 쿠만 경질설이 나오고 있다. 사비 에르난데스,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등 후임 감독들의 이름도 거론된다. 다만 쉬운 결정은 아니다. 쿠만 감독을 내보낼 경우 1200만유로(165억원)의 위약금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이다. 쿠만 감독과 팀의 운명은 이번 주 경기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18일 발렌시아전에서 부상 복귀 후 첫 골을 넣은 쿠티뉴. [EPA=연합뉴스]

18일 발렌시아전에서 부상 복귀 후 첫 골을 넣은 쿠티뉴. [EPA=연합뉴스]

바르셀로나는 21일 새벽 1시45분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와 챔피언스리그 3차전을 치른다.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만 16강행 가능성이 생긴다. 24일 밤 11시15분엔 레알 마드리드와 엘 클라시코가 기다리고 있다. 2위에 올라있는 레알(승점17)을 잡는다면 단숨에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다.

다행인 건 선수들의 몸 상태가 올라오고 있다는 것이다. 필리페 쿠티뉴는 18일 발렌시아전에서 후반 14분 교체투입돼 골을 넣었다. 무릎 부상 이후 324일 만에 기록한 득점. 아게로도 이날 경기에서 입단 5개월 만에 처음으로 출전했다. 발렌시아전을 포함한 세 경기를 모두 홈인 누 캄프에서 치르는 것도 좋은 요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