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남욱 귀국 불길한 예감…대충 입 맞춰진 것 같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08:06

업데이트 2021.10.19 18:13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장동 의혹'의 키맨 4인방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의 귀국에 대해 “도주할 수도 있는데 왜 굳이 귀국했을까. 그래서 뭔가 불길한 예감이 든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권혁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권혁재 기자

진 전 교수는 18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와 인터뷰에서 “뭔가 입이 맞춰졌기 때문에 귀국하는 게 아닌가. 사실 이 분이 귀국하지 않고 버티면 데려오기가 굉장히 힘들다. 거의 불가능하다. 귀국 자체가 뭐랄까, 좀 이상한 측면이 있다”며 “(검찰에서는) 이분이 와서 마지막 퍼즐을 맞출 거라고 하는데 제가 볼 때는 그렇게 큰 게 나올 것 같지는 않다. 대충 입이 맞춰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남욱 변호사는 앞서 JTBC와 인터뷰에서 “김만배씨가 거짓말을 많이 하는 분”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발언에 대해서도 “(남욱 변호사가 말한) 맥락을 잘 보니까 그 녹취록을 믿어서는 안 된다는 거다”라며 “녹취록을 탄핵하기 위해 저렇게 얘기하는 거지 저 사람이 믿지 못할 사람이라고 얘기하는 게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영학 씨의 녹취록에서 김만배화천대유 회장은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해 ‘그분’의 실체를 두고 큰 논란이 일었다.

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JTBC와 인터뷰에서는 “김만배 회장과 유동규 본부장은 평소 형, 동생한다”며 “‘그분’이 누구인지는 당사자만 알고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18일 귀국길에 JTBC와 인터뷰에서는 “제 기억에, 제가 알고 있는 한 이재명 지사와의 관계가 없다”고 이전과는 다른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