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알약’ 한세트 82만원…빈국은 또 운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00:02

업데이트 2021.10.19 01:18

지면보기

종합 12면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의 출시가 임박했지만, 부자 나라들의 ‘사재기 경쟁’에 밀려 가난한 국가가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고 뒤처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둘러싼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치료제에서도 되풀이될 것으로 우려된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은 미국 제약사 머크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가난한 국가의 접근권을 우선 보장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 보건·감염병 전문가들은 몰누피라비르가 승인을 받으면 아프리카에 우선 배포돼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현재 아프리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5% 미만으로, 70% 이상인 나라가 수두룩한 부자나라들과 격차가 크다. 코로나19 검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실제 감염자의 15% 미만만 집계된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감염 초기 복용하면 효과가 큰 알약 치료제가 우선 공급되면 의료 공백을 메울 수 있다는 주장이다.

관련기사

하지만 실상은 다르다. 미국은 이 치료제가 미 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으면 올해 생산량의 20%의 이르는 170만 세트를 사기로 했다. 2023년 1월까지 350만 세트도 추가로 사들일 계획이다. 200mg 캡슐 4정을 하루 두 차례, 닷새 동안 총 40알을 복용하는 게 한 세트로, 미국은 세트당 700달러(약 82만원)로 계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호주·뉴질랜드·싱가포르 등 아시아 국가들도 구매 협상 중이며, 유럽연합(EU)도 머크가 유럽의약국(FDA)에 승인을 신청하는 즉시 협상에 나설 계획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마리앙겔라 시마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차장은 “부자 국가에 의한 ‘치료제 싹쓸이’가 가장 우려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