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수소를 뭐로 만드나" 홍준표 "토론때마다 꼭 골탕"

중앙일보

입력 2021.10.18 21:51

업데이트 2021.10.19 12:13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TV토론회를 마친 뒤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저는 몰랐다"며 페이스북 글을 올렸다. 이날 토론회에서 수소 관련 돌발 질문으로 자신을 난감하게 한 원희룡 후보에 불편한 심경을 내비치면서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 토론회에서 "5년 안에 부·울·경에서 '수소 경제'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수소를 뭐로 만드나"라는 원 후보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홍 후보는 "수소 경제를 하려면 수소 경제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고, 원 후보가 "그래서 수소는 뭐로만들 거냐"고 재차 질문하자 "H2O인가 그거 아닌가"라고 답했다. 이에 원 후보는 "H2O는 물"이라며 "물로 만들 거냐"고 했다.

홍 후보는 이에 대해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이 탄소 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수소 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원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대통령은 각 분야 통치 철학만 확고하면 되지 않으냐.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 위에 아마 없을 것"이라며 "토론할 때마다 꼭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을 먹이는 원희룡 후보를 다음 토론 때부터는 조심해야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