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감옥행” 홍준표가 퍼붓는데…尹만 때리는 與의 속내

중앙일보

입력 2021.10.18 05:00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부터),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부터),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이다. 청와대가 아닌 감옥으로 가야할 사람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7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연관설을 제기하며 적은 글이다. 지난 15일 “더러운 후보를 상대하려면 깨끗한 후보만이 본선에서 압도할 수 있다”는 주장보다 한발 더 나아갔다. 홍 의원은 연일 이 후보를 향한 원색적 비난을 이어가고 있지만, 민주당이나 이 후보는 별다른 반응이 없다.

반면 민주당과 이 후보 측은 공세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집중하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MBN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는 평생 검사로 살아오신 분이다. ‘검사 마인드’로는 대한민국을 끌고 갈 수 없다”며 “경제·민생·국방·외교 등의 문제를 끌고 갈 수 없다는 게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 과정에서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해 12월 자신에게 내려진 ‘정직 2개월’에 반발해 낸 취소 소송 1심에서 패소(지난 14일)하자 송 대표는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지난 15일)고 주장했다. 지도부도 “국회에서 탄핵당했어야 했을 사안”(김용민 최고위원),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김영배 최고위원)며 윤 전 총장을 거세게 몰아세웠다.

“윤석열이 본선 나올 것 같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의뢰로 한국갤럽이 조사한 ‘국민의힘 후보 선호도’(지난 13일 발표)에선 홍 의원이 31.2%를 얻어 오차 범위 내에서 윤 전 총장(30.1%)을 앞질렀다. 그런데도 민주당이 화력을 윤 전 총장 비판에 집중하는 데는 ‘어대윤’(어차피 대선후보는 윤석열)이라는 인식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다.

지난 9월 28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후보자 TV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홍준표 의원이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9월 28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후보자 TV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홍준표 의원이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 대표는 17일 “지금은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경선에서) 앞서고 있는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엎치락뒤치락하고 있긴 하지만 당원 투표 비중(50%)이 큰 국민의힘 경선 구조상 “당원 결집력이 강한 윤 전 총장 측이 이길 것”(민주당 서울권 중진)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같은 조사에서도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선 윤 전 총장이 56.1%의 지지를 얻어 홍 의원(32.7%)을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섰다.

‘윤석열 집중 공격’은 당내 경선 후유증 극복을 위한 포석이라는 측면도 있다. 민주당의 한 당직자는 “‘외부의 적’이 선명해야 ‘명·낙 대전’ 후유증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다”며 “지지층 전반이 적대감을 갖는 윤 전 총장이 가장 좋은 대상”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와 가까운 한 재선 의원은 “검찰이 윤 전 총장 관련 의혹 중 하나만 기소해도 윤 전 총장엔 타격이 클 것”이라며 “그러면 이재명 후보를 향한 대장동 의혹의 숨도 죽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본선에선 洪과의 대결이 유리” 

민주당의 대응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보다 본선 상대로는 덜 버겁다는 판단도 깔려 있다. 윤 전 총장은 ‘반문(반문재인) 투사’라는 상징적 이미지가 여전하지만 홍 의원은 정권교체 심리를 응집할만한 상징성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게 민주당 인사들의 생각이다. 한 친문 인사는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핍박받았다는 ‘피해자 코스프레’로 비교적 용이하게 반문 전선을 규합할 수 있지만 홍 의원은 ‘보수 인사 중 한 명’일 뿐”이라고 말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도 “홍 의원이 본선에 나가면 보수 진영 결집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7년 4월 19대 대선을 앞두고 열린 TV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왼쪽)가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 질문하고 있다. JTBC 캡처

2017년 4월 19대 대선을 앞두고 열린 TV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왼쪽)가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 질문하고 있다. JTBC 캡처

민주당 입장에서 홍 의원은 이미 한 번 쉽게 이겨본 상대다. 2017년 19대 대선에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나온 홍 의원은 24.03%를 득표하는 데 그쳐 41.08%를 얻은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 크게 졌다.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한 인사는 “당시 홍 의원의 약점으로 분석된 당내 조직 결여 문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캠페인 역량에서 이 후보와 민주당을 앞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치고 올라온 洪…민주 일각선 재평가 움직임

그러나 최근 홍 의원이 상승세를 지속하자 당 일각에선 “윤 전 총장보다 홍 의원이 더 까다로운 상대일 수 있다. 전략 수정을 검토해야 한다”(서울권 중진)는 의견이 조금씩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과거 홍 의원은 돌출행동과 불안한 정치의 대명사였지만 지금은 여·야 후보 중 가장 뚜렷한 안정감을 보인다”며 “만일의 경우에 대한 대비를 시작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향한 비난에도 대응이 없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의 물타기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향한 비난에도 대응이 없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의 물타기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캡처

지난 14일 발표된 엠브레인퍼블릭 등 4개 여론조사업체의 전국지표조사(NBS) ‘이재명 대 홍준표’ 양자 대결에서 홍 의원은 전주보다 3%포인트 오른 40%로, 3%포인트 내린 이 후보(37%)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같은 날 발표된 KBS·한국리서치 조사에선 홍 의원(39.3%)과 이 지사(39.9%)의 지지율 차이가 불과 0.6%포인트였다. 반면 ‘이재명 대 윤석열’ 양자 대결에서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에 각각 4%포인트(NBS), 5%포인트(한국리서치) 뒤졌다.

호남의 한 초선 의원은 “각종 의혹이 적지 않은 윤 전 총장보다, 상대적으로 흠결이 적은 홍 의원이 이 후보에겐 더 어려운 상대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노련한 홍 의원이 본선에 올라오면 토론회를 더 세심하게 챙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의원은 17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같은 ‘비리 후보’라야 대선을 치르기 쉽다고 보는 것 같다”며 “오로지 윤석열만 야당 후보로 보고, 치고 받고 하는 전략이 과연 주효할지 두고 보겠다”라고 적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