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문회’ 국감 노리는 野 “대장동 몸통=이재명 부각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0.17 17:2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등 최고위원들이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 당사 앞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등 최고위원들이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 당사 앞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일전(一戰)을 벼르고 있다. 국감을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로 만들고자 대장동 특혜 의혹을 다뤄온 ‘저격수’를 전면에 배치하는 등의 전략을 세웠지만, ‘한 방’에 대한 고민도 깊다.

경기도청에서 열리는 경기도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국민의힘은 김기현 원내대표 주재로 국감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엔 행안위 소속 의원들을 비롯해 20일 경기도 국감을 치르는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참석했다.

“노트북 피켓 안 붙인다”…공략 시간 최대 확보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은 “위원별로 어떤 부분을 주로 공략할지 나누고,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는 점을 어떻게 부각할지 논의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지사에게 말할 기회를 많이 주기보다는 우리 의원들이 ‘대장동의 설계자가 이 지사’라는 근거를 조목조목 짚어주자는 방식의 논의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감에서 허위사실을 발언하면 위증죄로 고발할 수 있는 만큼, 국민의힘은 이 지사의 말 바꾸기나 거짓말을 잡아내는 데에도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국감장 노트북에 이 지사를 비판하는 피켓을 붙이지 않기로 했다. 이 지사를 공략할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려는 의도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노트북에 붙인 피켓을 물고 늘어져 국감을 정회할 수 있다. 그러면 시간이 질의 줄어들어 유리할 게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4일 사보임을 통해 정무위원회 소속 박수영 의원을 행안위로 옮겼다. 경기도 행정부지사 출신으로 경기도 상황에 밝은 박 의원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후 국민의힘 내에서 ‘대장동 저격수’ 역할을 하고 있다.

“자료 요청했더니 빈 pdf 파일 보내와”

국민의힘이 국감을 앞두고 전열을 정비하고 있지만, ‘한 방’을 노리기엔 상황이 녹록지 않다. 경기도가 자료 요청에 비협조적이라서다. 경기도 국감을 준비 중인 국민의힘 보좌진은 “자료 협조가 안 돼도 너무 안 된다. 최근에 요구한 자료에 대한 답변 문서가 왔는데 6바이트짜리 빈 pdf 파일이었다. 따져 물었더니 ‘메일로 따로 보냈다’고 해 다시 확인했더니 질의 관련 내용은 쏙 빼놨더라”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다른 의원실 보좌진도 “경기도청이 자료를 보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일찍 요청한 자료도 국감 임박해서 보낸다. 또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 수색한 것을 핑계로 ‘압수 수색 때문에 해당 자료가 없다’고 답변하고 만다”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국감에서 이 지사에게 자기 해명 기회만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한다.

18일 행안위 국감이 경기도에 이어 경기남부·북부경찰청 대상으로도 진행된다는 점도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불리하다. 경기도 국감이 길어질 경우 민주당이 경기남부·북부경찰청 국감으로 빨리 넘어가자고 주장하며 경기도 국감이 파행을 빚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입장에서 다행인 점은 오는 20일에 국토위의 경기도 대상 국감이 또 열린다는 점이다. 18일 행안위 국감에서 한 이 지사의 발언이 말 바꾸기나 거짓말로 확인될 경우 국민의힘은 이를 국토위 국감에서 주요 공략 포인트로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 점에서 행안위 국감은 국토위 국감의 전초전이 될 가능성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