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I 촬영중 날벼락…산소통 빨려들어와 60대 머리 강타

중앙일보

입력 2021.10.17 15:32

업데이트 2021.10.17 15:50

김해서부경찰서. [사진 경남경찰청]

김해서부경찰서. [사진 경남경찰청]

경남 김해시에 있는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준비 중이던 60대 환자가 갑자기 움직인 산소통에 부딪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김해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 25분쯤 김해 한 병원에서 MRI 기기에 누워있던 60대 환자 A씨가 갑자기 빨려 들어온 산소통 등에 머리를 부딪쳐 숨졌다. A씨는 뇌 촬영 중에 산소통에 머리가 압박돼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의료진은 경찰에서 “강한 자성을 가진 MRI 기기가 작동하면서 가까이 있던 산소통이 갑자기 움직여 기기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소통은 높이 128㎝·둘레 76㎝ 크기로 MRI 기기와는 2m 정도 떨어진 곳에 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MRI실에 폐쇄회로TV(CCTV)는 없어 경찰은 사고 당시 현장 영상을 확보하지는 못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의사와 간호사·방사선사 등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당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자성이 강한 MRI 기기 옆에 금속 산소통을 두게 된 경위 등 병원 측 과실이 없는지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