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도 울컥 눈물 흘렸다…"모두가 승자" 깐부 오영수의 말

중앙일보

입력 2021.10.17 10:27

업데이트 2021.10.17 10:41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오영수의 한마디에 걸그룹 ‘러블리즈’의 미주가 울컥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오영수는 16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유재석, 미주와 인터뷰를 했다.

'놀면 뭐하니'. 인터넷 캡처

'놀면 뭐하니'. 인터넷 캡처

그는 “놀이의 상징성을 통해 사회 부조리를 찾아가는 감독 혜안을 좋게 생각해서 참여하게 됐다. 처음 보자마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영수는 ‘오징어게임’ 중 구슬치기를 소재로 한 부분을 가장 인상적이라고 꼽았다. 외국의 시청자들에게서도 가장 뜨거운 반응을 받았던 에피소드다.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배우 오영수. 인터넷 캡처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배우 오영수. 인터넷 캡처

그는 “옛날 생각도 많이 났고 그래서 눈물도 좀 났다”며 “오일남도 나와 비슷하다. 가장 인간적인 사람에게도 사악함이 있다. 그 차이가 얼마나 있느냐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구슬치기 편은 “우린 깐부잖아”라는 그의 명대사가 나온 에피소드이기도 하다. 오영수가 ‘깐부치킨’의 광고 제의를 거절한 게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광고 모델을 갈망하는 일반적인 연예계 풍토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다. 오영수는 앞서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깐부는‘오징어게임’의 주제에 가까운 단어다. 극 중 오일남이 기훈에게‘우리는 깐부잖아’하는 말에는 인간관계에서의 신뢰와 배신 등등이 함축돼 있다”며 “그런데 내가 광고에서 이 깐부를 직접 언급하면 작품에서 연기한 장면의 의미가 흐려지지 않을까 우려했다. 그래서 고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광고 제의에 대해서는 “많이 들어온다. 그게 다 돈이다. 거절하니까 돈 주는데 자꾸 왜 안 하냐고 한다. ‘할까’ 잠시 생각한 적도 있지만 그게 다 욕심”이라고 말했다. 가족이 서운하겠다는 질문에 그는 “와이프가 나름 힘들게 살았지만 그래도 손 안벌리고 살면 되는 거다. 가족들 뜻도 다르지 않다”며 “(광고를) 하더라도 작품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나도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광고, 또 공익성 있는 광고에 출연하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놀면 뭐하니'. 인터넷 캡처

'놀면 뭐하니'. 인터넷 캡처

오영수는 ‘놀면 뭐하니’와 인터뷰에서도 성과 제일주의 풍토에 대해 일갈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1등 아니면 안 되는 것처럼 흘러간다. 하지만 2등은 1등에게 졌지만 3등에게 이겼다. 모두가 승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진정한 승자는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애쓰며 내공을 가지고 어떤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사람, 그게 승자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요즘 특별한 고민은 없다. 가족과 함께 잘 살아가는 것을 염려하고 기대한다. 욕심내지 않고 신다. 크든 작든 살며 많이 받아왔다. 이게 그걸 남겨주고 싶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젊을 때는 꽃을 보면 꺾어오지만 늙으면 그 자리에 둔다. 그리고 다시 가서 본다. 그렇게 살고 싶다”고 했다. 걸그룹 러블리즈 미주는 오영수의 말에 공감하며 울컥 눈물을 글썽였다.

오영수는 연극계의 원로 배우다. 1968년 극단 광장에서 데뷔한 이후 54년간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