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치켜세우자…원희룡 "또 칭찬하면 스토커 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1.10.16 23:59

업데이트 2021.10.17 00:03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같은 당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연대설에 대해 "당내 경선을 많이 해보지 않았느냐. (단일화를 요구하는) 사람도 우습고, (받는) 나도 우습고 전체 경선이 우습게 된다"고 선을 그었다.

원 후보는 16일 JTBC '뉴스룸' 걸어서 인터뷰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가 초대형 캠프를 차리고도 못 이기면 그게 바로 한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자신을 '대장동 1타 강사' 등으로 치켜세우는 상황에 대해 "이틀 연속 저를 느닷없이 칭찬하고 손짓했는데, 두 번까지는 왜 저러지 싶은데 한 번 더 하면 스토커로 신고하려 한다"며 "평소 왕래 없던 친척이 와서 갑자기 용돈 필요 없느냐 물어볼 땐 뭔가 바라는 게 있을 것 아니겠냐. 원희룡의 단일화는 언제든 열려 있다"고 받아쳤다.

이어 윤 전 총장의 지난 13일 '당 해체' 발언에 대해서는 "과거 나도 소장파 때 당 해체론을 주장한 적이 있다"며 "문제는 경선 후보자인데 당 해체라는 말을 어떤 장소, 어떤 맥락에서 내면 오해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의사소통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후보는 '당신이 오해다'라고 할 권리가 없다"며 "(국민과 후보의) 관계를 아직도 적응 못 하고 착각하는구나, 그런 점에서는 윤 후보가 잘못한 것이고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원 전 지사는 법원이 최근 '윤 전 총장의 징계가 적법했다'는 취지의 1심 판결을 한 데 대해 "판결 자체는 일단 존중한다"며 "(다만) 그런 것에 대해 일일이 정치적 해석을 붙이는 것에는 가담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당내 후보들 간 '정신머리' '버르장머리' 등의 표현이 오가는 것에 대해선 "그 두 개가 특별히 비속한 말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면서도 "문제는 대통령을 뽑는 선거에선 대통령의 언어와 대통령의 마음가짐이 있어야 하는데 안 어울린다. 그래서 이분들은 대통령은 안 된다"고 자신이 후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