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몰랐으면 朴 알았으면 MB…이재명, 둘 중 선택해라"

중앙일보

입력 2021.10.16 20:46

업데이트 2021.10.17 16: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검사 시절 부실수사 의혹을 거론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그냥 나오는 대로 마구 질러댄다"며 "물귀신 작전도 개연성이 좀 있어야지"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주장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원숭이 엉덩이에서 백두산으로 비약한다. 다급한가 보다"라며 "그렇게 잔머리 굴리시면 지켜보는 국민들은 더 열 받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이재명 후보에게 허용된 선택지는 둘이다. '몰랐으면 박근혜, 알았으면 이명박'"이라며 "둘 중에서 하나를 골라야 한다. 알았거나 혹은 몰랐거나. 논리적으로 그밖에 다른 길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시라. 안 것도 아니고, 모른 것도 아닐 수는 없다"며 "어느 거 하시겠느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최선의 선택은 지금이라도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나는 몰랐다. 토건족에게 완전히 농락당했다. 시장으로서 철저히 무능했다. 시민들께 엄청난 손실을 입힌 데에 대해 사과드린다. 직무유기라면 몰라도, 적어도 배임이나 수뢰의 죄를 범하지는 않았다. 그것만은 믿어달라'(고 하라)"고 충고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李 "윤석열 檢때 부실수사"…尹 "거짓공세, 급한가보다"

한편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론하며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며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 주임 검사는 중수2과장 윤 후보였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원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에겐 이해 못 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윤석열캠프는 김병민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부산저축은행 사건'에 대해 알지도 못하면서 억지를 쓰는 것 보니 이재명 후보가 급하긴 급한가 보다"라며 "청와대·감사원·정치인, 금감원 관계자까지 성역 없이 수사하여 약 80여명을 사법처리 했다.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려면 범죄혐의를 파악하고도 덮었다는 근거를 대라"고 반박했다.

이어 "위기에 몰린 이재명 후보가 기댈 곳은 역시 '네거티브 거짓 공세' 밖에 없단 말이냐"며 "긴말 필요 없다. 대장동 이재명게이트 관련 서류에 이 후보가 주범임을 반증하는 10여건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것부터 진실을 밝히고 '대장동 이재명게이트' 자진해서 특검부터 받길 바란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