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3대, 카트처럼 밀어버렸다…한문철도 "이런 황당男 처음"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0.16 19:32

업데이트 2021.10.16 19:34

지난달 26일 전남 광양시의 한 주차장에서 한 운전자가 이중주차 차량 세대를 한번에 밀고 있다.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지난달 26일 전남 광양시의 한 주차장에서 한 운전자가 이중주차 차량 세대를 한번에 밀고 있다.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량을 가로막은 이중주차 차량 여러 대를 한 번에 밀어 출차 공간을 확보하는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돼 16일 논란이 되고 있다.

교통사고 등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한문철 변호사는 이틀 전 자신의 유튜브(한문철TV)를 통해 지난달 26일 오전 8시 전남 광양시의 한 주차장에서 한 운전자가 일반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이중주차 차량을 해소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영상 속 운전자는 출차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자신의 차를 가로막고 있던 이중주차 차량 세 대를한 번에 밀어버렸다. 운전자가 맨 앞 이중주차 차량 앞에 서서 힘을 주자 뒤에 있던 차량끼리 달라붙었고, 차량 세대가 서서히 뒤로 밀려갔다.

영상을 본 한 변호사는 "마트에서 카트를 한 번에 미는 것 같다"며 "별의별 사람 다 봤다"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상상만 해봤던 것인데 실제로 하는 걸 보니 속 시원하다" "자기 행동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이중주차가 얼마나 심각하면 저런 행동을 하겠느냐" 등 네티즌 반응이 이어졌다.

한 변호사는 이중주차 차량 여러 대를 한꺼번에 밀다가 차량이 손상된 경우, 해당 운전자를 처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중주차 차량을) 한 대씩 밀다가 차량끼리 부딪친 건 실수다. 한 대씩 밀었다면 차량에 흠집이 나더라도 자동차 보험이 되지 않는다"며 "망가지더라도 고의로 한 게 아니라, 과실손괴는 처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중주차 차량) 여러 대를 밀지 않았느냐"며 "저렇게 (차량을) 밀면 차가 망가질 수 있는데, 편리하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 것 같다). 미필적 고의에 의한 재물손괴에 해당하며,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