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개막전서 흥국생명 완파, 강소휘·모마 맹활약

중앙일보

입력 2021.10.16 18:26

흥국생명을 꺾고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연합뉴스]

흥국생명을 꺾고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연합뉴스]

여자프로배구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가 시즌 개막전에서 흥국생명을 꺾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김연경 떠난 흥국 경험 부족 드러내

GS칼텍스는 16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여자 V리그 여자부 개막전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1, 27-25, 25-22)으로 완파했다.

GS칼텍스는 지난 시즌 여자부 최초로 트레블(정규리그 1위, 챔피언결정전·컵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하지만 2m6㎝ 장신 공격수 메레타 러츠와 레프트 이소영(KGC인삼공사)이 떠나 전력 공백이 생겼다.

다행히 새 외국인 선수 모마가 활약했다. 모마는 팀 최다인 20득점을 했다. 수비에 능한 유서연은 12점으로 공격 면에서도 이소영의 공백을 채웠다. 강소휘는 13점을 올리며 토종 에이스 역할을 했다. 강소휘는 3세트 9-8에서는 퀵 오픈으로 득점하고, 서브 에이스에 성공하며 승기를 굳히는 등 기복 없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연경, 이재영, 이다영 등이 떠난 흥국생명은 캣벨과 젊은 토종 선수들의 조합으로 GS칼텍스에 맞섰지만, 경험 부족으로 드러내며 패했다. 캣벨만 21득점으로 분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