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王자 논란' 윤석열, 이준석에 "손바닥에 民이라도 쓸까"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23:27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MBN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MBN 유튜브 캡처

손바닥에 '임금 왕'(王)자를 그린 채 토론회에 참석해 곤욕을 치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와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손바닥에 민(民·백성 민)자라도 써야겠다"고 농담을 한 사연이 알려졌다.

이 대표는 15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전날 고(故) 이완구 전 국무총리 빈소에서 윤 전 총장을 만났다면서 "윤 전 총장이 '아이고, 왕(王)자 때문에 제가 손바닥에 민(民)자라도 써야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 이렇게 저한테 농담을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제가 그래서 '총장님 아직까지 센스가 없으십니다' 이랬다"며 "저 같으면 손바닥에다가 '洪(홍)' 한 글자 쓰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씨(姓氏) 쓸 때 쓰는 그 홍"이라며 손바닥 보여달라 했을 때 '홍' 이렇게 보여주면 상대(홍준표 후보)가 당황하지 않겠느냐"며 "사실 이런 논란은 다들 가볍게 넘어갈 필요가 있는데 그걸 대처하는 쪽도 집요하게 물어보는 쪽도 그다지 잘하는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이 대표는 왕(王)자로 비롯된 윤 전 총장의 주술 논란에 대해선 "하늘에 제사를 지내고, '내가 오늘 나아가야 됩니까, 아니면 후퇴해야 됩니까' 이런 걸 물어보는 신탁을 받는다면 그건 굉장히 위험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도자의 선택은 과학적이고 논리적이고 합리적이어야 하는데 그게 아니라 신탁을 받는다면 굉장히 위험한 것이고 그게 아니라 '이거 있을 때 좀 더 힘이나' 이런 정도는 그렇게까지 위험한 샤머니즘의 영역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치러지고 있는 국민의힘 경선 토론에 대해선 "못 볼 걸 본 것 같다"며 "이분들 모아놨더니만 맨날 핵이랑 주술 이야기를 하고 있다. 논쟁은 커지는데 내용은 아무것도 없다. 너무 그런 쪽으로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어 "핵하고 주술은 그만하고 싶은 게 예전에 2017년 대선 때도 계속 전쟁 이야기랑 핵 이야기하다가 (자유한국당이) '전쟁광' 소리를 듣곤 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