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심석희 카톡은 별개…무차별한 2차 가해 중단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18:57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심석희. 뉴스1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심석희. 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5일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력 혐의 재판 중 불거진 심석희 선수의 승부조작 의혹과 관련해 "심 선수에게 가해지는 무차별한 2차 가해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완전무결한 피해자'가 아니라면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피해자다움'에 대한 강박관념이 또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해자 측에서 유출한 것으로 보이는 카톡 대화가 심 선수에 대한 걷잡을 수 없는 비난으로 번지고 있다"며 "일부 언론은 벌써부터 이번 카톡 대화에 연관된 내용들이 대법원 판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점치는 기사를 내놓고 있고, 일부 네티즌은 수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진 선수의 피해를 부정하며 선수를 비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재판 중인 사건에 관계없는 피해자의 사적 대화를 가해자가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과연 적법한지, 그 의도가 과연 무엇인지는 백번 양보해 별론으로 두더라도, 카톡 내용을 통해 선수에게 드러난 의혹이 있다면 적법하고 합리적인 과정에 따라 명백히 밝히면 될 일"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제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이러한 의혹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비난과 흠집내기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카톡은 카톡이고 성폭력 피해는 성폭력 피해이다. 심 선수가 어떤 카톡을 썼더라도 그것이 심 선수가 받은 폭력의 피해를 약화시키거나 희석시킬 수 없고, 당연히 조재범 코치의 폭력 가해를 정당화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