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패혈증으로 중환자실 입원…"치료 후 회복 중"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12:49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2018년 로버트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 행사에서 추념사를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2018년 로버트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 행사에서 추념사를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빌 클린턴(75) 전 미국 대통령이 비뇨기과 감염증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현재 클린턴 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 메디컬센터의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그는 12일 저녁 클린턴 재단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州)를 방문하던 중 피로를 느껴 검사를 받은 후 병원에 입원했다. 클린턴의 대변인은 "그는 현재 회복 중이며 기분이 좋은 상태로, 의료진의 훌륭한 치료에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병원은 "클린턴의 증세를 면밀히 관찰하기 위해 중환자실로 옮겼고, IV 항생제와 수액을 투입했다"며 "지난 이틀간의 치료로 백혈구 수치가 감소했고 항생제도 잘 듣고 있어 조만간 퇴원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성명문에서 밝혔다.

빌 클린턴 전 국 대통령이 입원 중인 캘리포니아대학 병원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빌 클린턴 전 국 대통령이 입원 중인 캘리포니아대학 병원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클린턴 주치의들은 CNN에 "비뇨기과 감염은 노인들에게 매우 흔하고, 혈류로 빠르게 퍼질 수 있지만 쉽게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의 상태를 나타내는 중요한 수치들은 모두 안정적인 상태이며, 중환자실에 입원한 이유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서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증세는 급성 패혈증은 아니라고 전했다. 다만 클린턴 전 대통령은 가족력이 있는 심장병으로 2004년 뉴욕의 한 병원에서 4중 관상동맥 우회 수술을 받은 적이 있다. 당시 그는 흉통과 호흡 곤란으로 검사를 받았는데, 중증 심장병을 진단받고 사흘 만에 개심술을 받았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또 피부암 병력이 있고 낭종, 알러지, 청력 문제를 겪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