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코로나19 확진자는 한명뿐…추가 확진자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12:05

업데이트 2021.10.15 12:08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일인 6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 상영관에서 영화팬들이 거리두기를 한 채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를 관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일인 6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 상영관에서 영화팬들이 거리두기를 한 채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를 관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오늘 폐막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측이 영화제에 다녀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한명 뿐이라고 밝혔다.

15일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오전 온라인을 통해 결산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저희는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부산시 시민 방역 추진단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신속한 역학조사, 조치가 가능했다”며 “이날 오전 10시 기준 확진자는 한명이며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확인돼서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과 관계없이 내부 인력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PCR 검사를 추진했고 스태프 651명 모두 음성 결과를 받았다”며 “폐막 후에도 마지막 검사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오후 6시 영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대면으로 치러진 우리나라 첫 대규모 국제행사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하지 못했던 관객과 영화인과의 만남 행사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공식 상영작으로 70개국 223편, 커뮤니티비프 상영작으로 63편을 선보였으며 폐막작은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