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징계불복 패소에 與 난타…이재명 "독립군 행세한 친일파 격"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11:24

업데이트 2021.10.15 16:21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전면전’에 돌입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해 12월 ‘정직 2개월’ 징계에 불복해 낸 취소 소송에서 1심 패소(지난 14일)한 것을 비판하면서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윤 전 총장이 이번 판결에 대해서도 뻔뻔한 자세를 보인다”며 “자신의 측근 한동훈 (검사장)을 비호하기 위해 검찰권을 사유화했던 사람이 (대장동) 특검을 운운하며 스스로 검찰의 명예에 먹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원내대표는 “재판부는 윤석열 후보의 판사 사찰 의혹 문건 작성과 배포,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감찰과 수사를 방해한 것을 인정했다”며 “이런 사람이 야당의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니 참담하기 그지없다.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사죄하고 자신의 과오를 응당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고위원들도 “국회에서 탄핵당해야 했을 사안”(김용민), “대선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석고대죄하라”(김영배)는 등의 날 선 비판을 가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국 징계는 합당했고 권력 수사에 대한 보복이 아니라 오히려 죄질에 비해 가벼운 징계였다는 점이 판결로 드러났다”며 “윤석열 후보 역시 양심이 있다면 당장 대국민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는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재판부는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고 판결했고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더라도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적시했다”며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고 적었다.

이어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었다. 급기야 이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경선 불협화음이 정리되자 ‘외부의 적’인 윤 전 총장을 공격해 내부의 결속을 다지고 대장동 의혹에 대한 시선을 돌리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제가 일부 (당원의) 극단적 행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비유와 표현이 있었다”며 자신의 ‘일베’(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사용자) 발언을 사과했다. 송 대표는 지난 13일 ‘경선 무효표’ 논란을 제기하며 자신에게 항의하는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을 향해 “이런 행태는 ‘일베’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해 반발을 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