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팀 유동규 지인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10:54

업데이트 2021.10.15 14:45

검찰. 연합뉴스

검찰.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15일 오전부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지인 A씨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이 2개월 전까지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확보할 목적으로 A씨를 수사 중이다. 이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현장에서 창문 밖으로 던진 휴대전화 이전까지 사용했던 기기다. 검찰 수사팀은 현재 성남시청도 압수수색중이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의혹 수사팀은 최근 유 전 본부장 주변 탐문조사를 통해 유 전 본부장의 이전 휴대전화를 지인 A씨가 보관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