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모닝 운전자…직진 차선서 좌회전" 욕나왔다던 그 순간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09:36

업데이트 2021.10.15 09:39

인천 중구의 한 도로에서 모닝 차량이 신호 위반을 해 자칫 대형 사고가 발생할 뻔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인천 중구의 한 도로에서 모닝 차량이 신호 위반을 해 자칫 대형 사고가 발생할 뻔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인천 중구의 한 도로에서 모닝 차량이 신호 위반을 해 애꿎은 차들이 사고 날 뻔한 아찔한 일이 발생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에는 ‘미친 모닝 운전자를 봤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직진 차로에서 신호 위반해서 좌회전하는 모닝 운전자 때문에 그랜저랑 G80 운전자가 피해 볼 뻔했다”며 영상을 첨부했다.

영상을 보면 직진 차로가 파란불 신호를 받고 차들이 출발한다. 이때 갑자기 반대편 차선에서 모닝 차량이 좌회전하며 튀어나온다.

이에 3차선에 있던 흰색 그랜저가 급정거하며 비상 깜빡이를 켰고, 4차선으로 주행하던 검은색 G80 차주는 급하게 방향을 틀어 정차했다. 이 과정에서 3차선에 있던 흰색 그랜저와 부딪힐 뻔한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글쓴이는 “G80 운전자는 많이 놀라서 그런지 앞으로 가서 차를 세우더라”면서 “박는 줄 알았는데 간발의 차로 피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차로 지날 때 오른쪽을 보니 유유히 가는 모닝의 뒷모습에 욕이 절로 나온다”고 분노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G80 운전자가 사람 살렸다”, “진짜 욕이 나온다”, “저걸 피하다니 대단하다”, “정신 놓고 운전하네”, “모닝 운전자 처벌 안 되나” 등 글쓴이 의견에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