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법원, 김만배 영장 기각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00:19

업데이트 2021.10.15 00:21

지면보기

종합 01면

법원, 김만배 영장 기각

법원, 김만배 영장 기각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오른쪽)가 1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씨는 검찰이 자신에게 적용한 1100억원대 배임 및 755억원의 뇌물공여 혐의 등을 부인했다. 문성관 중앙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실질심사 후 “구속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김씨에 대한 영장이 기각되면서 검찰 수사는 난항을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