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gh Collection] 코로나 시대, 아늑한 호텔 객실에서 세계적 오페라 공연 즐겨볼까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00:05

지면보기

02면

서울신라호텔

CGV와 협업 ‘인 룸 오페라’ 패키지 / ‘라 트라비아타’ 등 5개 공연 구성 / 10만원 상당의 식음 크레딧 제공

서울신라호텔이 객실에서 오페라를 관람할 수 있는 ‘인 룸 오페라’ 패키지를 다음 달까지 선보인다. 오른쪽은 서울신라호텔 비즈니스 디럭스(위)와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사진 서울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이 객실에서 오페라를 관람할 수 있는 ‘인 룸 오페라’ 패키지를 다음 달까지 선보인다. 오른쪽은 서울신라호텔 비즈니스 디럭스(위)와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사진 서울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이 CGV와 손잡고 객실에서 오페라 공연을 즐기는 패키지를 선보인다.

코로나19 시대, 예술·공연의 관람 방식이 디지털 미디어를 만나 진화하고 있다. 감염증 위협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곳에서 세계 수준급 공연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을 살려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있다.

‘추(秋)캉스’ 준비로 분주한 호텔업계에서도 이러한 트렌드에 집중하고 있다. 객실에서 즐기는 랜선 구연동화 및 콘서트로 호평을 얻어 온 서울신라호텔도 오페라 관람과 결합한 패키지로 가을의 감성을 자극한다.

서울신라호텔 ‘인 룸 오페라(In Room Opera)’는 CGV와 협업을 통해 탄생한 패키지로, ‘월간 오페라’ 프로그램을 통해 영화관에서의 오페라 관람을 구현한 CGV의 안목이 더해져 전문성을 높였다. 총 5개의 오페라 영상은 ‘인 룸 오페라’ 패키지를 예약한 투숙객이 체크인하는 당일 오후 6시까지 객실에 세팅돼 원하는 시간 언제든 편안하게 시청할 수 있다.

‘인 룸 오페라’ 패키지는 오페라 마니아는 물론이고 입문자에게도 그 감동을 고스란히 전해줄 수 있는 공연으로 구성됐다. ▶CGV ‘월간 오페라’의 첫 상영작으로 큰 호응을 얻었던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마리오네트 인형극과 공중곡예사의 연기 등이 포함돼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로시니의 ‘도둑까치’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을 배경으로 한 실황으로 해외여행의 아쉬움을 달래줄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등 총 5개의 장르로 구성된 오페라를 시청할 수 있다.

패키지 이용 시 오페라 영상 외에도 10만원 상당의 식음 크레딧이 제공돼 품격 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제공되는 식음 크레딧은 서울호텔의 모든 식음업장에서 사용 가능해 5년 연속 ‘미쉐린3스타’를 획득한 라연, 프렌치 정찬을 맛볼 수 있는 콘티넨탈 등의 파인 다이닝(사전 예약 필수)을 맛볼 수 있다. 또한 프라이빗 다이닝을 즐길 수 있는 룸서비스도 선택할 수 있어 오페라를 통한 시각적 즐거움과 함께 미각의 만족을 선사한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이번 패키지는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문화생활에 활력을 불어넣고, 오페라의 재미를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며 “현장 관람의 열기를 객실에서 간접적으로나마 다시 느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늑한 객실에서 오페라의 황홀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인 룸 오페라’ 패키지는 다음 달 30일까지 판매될 예정이다. 1박 기준 ▶CGV 추천 오페라 영상 5종 ▶식음 크레딧 10만원 ▶CGV 영화 관람권 2매(비즈니스 디럭스 룸, 그랜드 코너 디럭스 룸 투숙 시 일반 관람권 2매, 수페리어 스위트 투숙 시 골드 클래스 관람권 2매) ▶체련장(Gym) 및 실내 수영장(2인) 이용권으로 구성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