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사전청약 1만 가구 쏟아진다, 24%가 전용 84㎡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00:04

지면보기

경제 04면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공공택지 약 1만 가구에 대한 2차 사전 청약이 25일부터 시작된다. 전용 84㎡ 물량이 네 가구 중 한 가구꼴로 1차 때보다 늘었다. 경기 성남 지역에서 공급되는 사전청약 물량의 추정 분양가는 전용 59㎡의 경우 최대 6억8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사전청약

수도권 사전청약

국토교통부는 15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1만100가구 규모의 2차 사전청약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3기 신도시인 남양주왕숙2(1410가구)와 2기 신도시인 인천검단(1160가구),  파주운정3(2150가구), 그리고 중소 택지인 성남 신촌·낙생·복정2 (1820가구) 등 수도권 11개 지구가 대상이다. 사전청약은 본 청약보다 1~2년 앞서 입주자를 예약받는 제도다. 이번 2차 청약은 지난 7월 실시한 1차 때 4333가구보다 2배 이상 많다. 2차 사전 청약을 포함해 11월 4000가구, 12월 1만3600가구 등 연말까지 2만8000가구가 공급된다.

전용 84㎡의 공급물량은 2382가구로 약 24%를 차지했다. 73가구만 공급했던 1차 때보다 물량이 늘었다. 1차 때 공급한 인천계양 전용 84㎡의 경우 28가구 모집하는데 경쟁률이 380대 1에 달했다.

국토부는 분양가는 주변 시세와 비교해 약 60~80% 수준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왕숙2 전용 84㎡가 5억6000만 원대, 59㎡는 4억1000만 원대로 산정됐다. 인천검단과 파주운정의 84㎡는 4억대다.

서울 강남과 가까워 입지가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 성남의 경우 분양가가 4억~6억대에 달한다. 특히 성남신촌은 59㎡가 6억8000만 원대다. 성남낙생, 성남복정2 등 20평대 신혼희망타운 분양가도 5억원이 넘어섰다. 1차 사전 청약에 이어 ‘고분양가’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공공분양 물량은 25일부터 29일까지 특별공급 접수가 진행된다. 11월 1일~2일까지 일반공급 1순위 중 당해 지역 거주자, 11월 3일~5일까지 경기도·수도권 거주자 접수가 진행된다. 일반공급 2순위 대상자는 11월 8일 일괄 접수한다. 사전청약 당첨자는 청약유형과 관계없이 모두 11월 25일 발표된다. 2차 사전청약의 입주자격 등 자세한 사항을 담은 입주자 모집공고는 15일 오전 8시부터 사전청약 누리집(사전청약.kr)과 LH 청약센터(apply.lh.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