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 신분증으로 20명과 사귄 가짜 의사, 유부남 직장인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23:31

업데이트 2021.10.15 11:25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30대 회사원이 대학병원 의사인 척 신분을 속이고 20여명의 여성과 교제를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남성 A씨를 공문서 위조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6월 공문서 위조와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결혼해 자녀를 둔 A씨는 2019년 4월부터 지난 4월까지 신분증 등을 위조해 서울의 한 유명 대학병원 의사인 척 속이고 여성들에게 접근해 교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MBC에 따르면 A씨는 2년간 수백 명의 여성과 연락을 주고받았고 세무사와 간호사, 어린이집 교사 등 20여명과 교제했다.

A씨는 위조한 의사 면허증과 신분증을 이용해 대학병원 주위를 오가며 여성들과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중개업체에도 위조한 의사 면허증과 신분증, 미혼이라고 신분을 속여 여성들을 소개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