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의왕구치소 압송하는 게 목표"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20:54

업데이트 2021.10.14 20:56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4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4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4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이 지사가 경선에선 압승했지만 압승에 점 찍으면 압송이 된다"며 "이재명을 구치소로 압송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14일 대구 한 호텔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최근 유튜브에서 '화천대유 특강'을 선보인 이유를 "이재명 지사를 깨기 위한 여러 공격수단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조회 수 목표는 2000만이다. 국민들이 화천대유 특강을 2000만번 조회해본 상황이 되면 이 지사가 어떤 거짓말을 해도 안 먹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례신도시·대장동·백현동, 평택 현덕지구·판교 알파돔, 이 모두가 이 지사가 관련됐거나 측근이 얽힌 거대한 구조적 비리"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이 지사가 경선에선 압승했지만 거기에 점 하나를 가운데 찍어주려고 한다"며 "압승에 점 찍으면 압송이 된다. 이재명을 의왕구치소로 압송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당 경쟁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인간성과 품이 좀 넉넉하고 여유가 있다"면서도 "단점은 실제 세상 체험이 너무 부족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넘어진다면 자기 발에 걸려 넘어질 가능성이 높아서 매일매일 불안하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을 향해선 "장점은 대한민국 최고의 정치 감각과 순발력, 변신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 지사를 상대할 때 굉장한 강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점은 지난번 대선 출마 후 5년이나 지났는데 그때보다 준비가 더 안 돼 있다"며 "자기가 가장 중요한 슬로건으로 내건 것에 대한 검토도 안 하고 토론 나와서 그걸 지적하면 인신 모욕적으로 버럭버럭하며 상대방을 경멸하는 식으로 응대하는 것은 대통령 될 사람의 태도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