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의 ‘욕설 카톡’ 거론된 김예진 “조용히 살고 싶었는데…”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7:00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 뉴스1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 뉴스1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 선수가 2018 평창올림픽 당시 동료를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밝혀져 파장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뒷담화 피해를 당한 김예진(22) 선수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14일 김예진 선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그냥 조용 조용하게 살고 싶었는데”라는 글과 함께 평창 올림픽에서 함께 뛰었던 최민정(23‧성남시청) 선수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빙상장에서 찍은 사진에서 두 사람은 손으로 하트 모양을 그린 채 웃고 있다. 이는 평창올림픽 당시 심석희와 A코치가 본인을 포함해 최민정, 김아랑 (26‧고양시청) 등 선수들을 비하한 것에 대한 심경 고백으로 보인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심석희(오른쪽부터),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심석희(오른쪽부터),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8일 디스패치는 평창올림픽 당시 심석희와 A코치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심석희는 A코치와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욕설을 섞어 동료 선수들을 조롱했다.

지난 2018년 2월20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 당시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 김예진이 초중반까지 3위를 달리며 고전하다 막판 역전승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A코치와 심석희는 경기에서 김아랑이 바통을 넘겨주다 넘어진 것에 대해 비난했다. A코치는 심석희에게 “김아랑은 왜 그렇게 받음? 넘어진 것도 지 혼자 넘어짐”이라고 말했다. 이에 심석희는 “병X이라. 넘어지면서 뒤에 제대로 걸리고”라고 했다.

심석희는 6바퀴를 남겨두고 김아랑이 아웃코스를 크게 돌며 2위까지 올라온 것에 대해서도 “X발 아웃으로 안 되는 새끼가 관종짓하다가 그 지X 난 거 아니야”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내가 자리 잡아 놓으면 지키기나 할 것이지. 최민정도 X나 이상하게 받고”라고 말했다.

또 금메달을 획득한 뒤 감독과 포옹하고 기뻐하는 동료 선수들의 모습도 조롱했다. 심석희는 A코치에게 “김아랑, 최민정 연기 쩔더라. 연기하는 거 토나와”라고 말했다.

이어 심석희는 “금메달을 땄다는 게 창피하다. 솔직히 박탈당했으면 좋겠다. 김아랑, 김예진, 최민정만 보면”이라고 덧붙였다.

빙상연맹은 심석희를 대표팀에서 격리 조처하고 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건의 진상을 파악 중이다.

한편 심석희는 지난 11일 소속사 갤럭시아에스엠을 통해 동료 비하에 대해 미안하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