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방 찾은 野 “궤변 달인 李, 월급 도둑질 탄로 두렵나”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1:58

업데이트 2021.10.14 13:38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경기도와 성남시를 연일 압박하고 있다. 전날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한 데 이어 14일엔 지도부가 경기도당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를 강력 비판했다. 정치권에선 다음 주로 예정된 이 지사의 경기도 국정감사 출석을 앞두고 국민의힘 지도부가 전초전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시 국민의힘 경기도당 사무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은 대장동과 관련해 이재명 지사가 몸통이라는 생각을 더해가고 있다”며 “진실을 밝히는 첫 단추는 모든 비리의 온상인 성남시청에 대해 전방위 압수수색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과 경찰을 향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라고 거듭 요구한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2021.10.14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2021.10.14 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지사가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유일하게 자신의 연차휴가 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 지사의 금년 연차휴가일수는 21일이라고 알려졌는데, 경선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법정 휴가 기간을 초과해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월급 도둑질한 사실이 탄로날 게 두렵냐”고 직격했다. 그러고는 “(이 지사는) 자기 보호를 위해 마귀, 봉고파직, 위리안치 등 기괴한 단어를 끌어다 쓰는 궤변의 달인”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내로남불 DNA를 쏙 빼닮았다”고도 했다.

이날 회의에선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한 데 대해서도 비판이 나왔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이) 2년 전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지시했다”며 “하지만 몇 달 지나지 않아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했더니 (검찰총장에서) 내쫓으려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무리수가 있었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꼬리자르기 수사로 정권을 연장해보겠다는 얕은 수”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