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내가 본 것이 죽음일까?" 90살에 진짜 우주 간 '스타트렉' 커크 선장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1:30

"내가 본 것이 죽음일까?"
우주탐사 역사상 최고령 우주여행자가 된 90세의 노인은 검은 우주 속 푸른 지구를 바라보며 이렇게 물었다. 그는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연기한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다.

윌리엄 섀트너가 우주 속 지구를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윌리엄 섀트너가 우주 속 지구를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커크 선장 역할을 맡았던 윌리엄 섀트너. AP=연합뉴스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커크 선장 역할을 맡았던 윌리엄 섀트너. AP=연합뉴스

로이터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간)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의 우주 기업 블루오리진의 '뉴 셰퍼드' 우주선이 섀트너 등 4명의 탑승객을 태우고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을 이륙해 우주여행을 마친 뒤 무사 귀환했다고 전했다.

윌리엄 섀트너와 탑승자 3명을 태운 블루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이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윌리엄 섀트너와 탑승자 3명을 태운 블루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이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약 10분 간의 우주여행을 마친 뒤 귀환캡슐이 지상으로 착륙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약 10분 간의 우주여행을 마친 뒤 귀환캡슐이 지상으로 착륙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0분 17초 동안의 우주여행을 마치고 착륙한 귀환 캡슐에서 나온 섀트너는 환영나온 베이조스에게 "당신에 내게 준 것은 내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심오한 경험이었다"며, "방금 일어난 일들에 대한 감정으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섀트너와 탑승객들은 지구 표면에서 약 106㎞ 상공까지 올라가, 멀리 푸른 지구가 보이는 우주선에서 몇 분 동안 둥둥 떠다니는 무중력 상태 등을 경험했다.

윌리엄 섀트너(오른쪽 둘째)와 탑승객들이 우주 공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윌리엄 섀트너(오른쪽 둘째)와 탑승객들이 우주 공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프 베이죠스 블루오리진 창업자(오른쪽)가 귀환 캡슐에서 나오는 윌리엄 섀트너를 맞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제프 베이죠스 블루오리진 창업자(오른쪽)가 귀환 캡슐에서 나오는 윌리엄 섀트너를 맞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 동행한 3명의 탑승객은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다.

윌리엄 섀트너와 함께 우주여행을 마치고 귀환한 탑승객들. 로이터=연합뉴스

윌리엄 섀트너와 함께 우주여행을 마치고 귀환한 탑승객들. 로이터=연합뉴스

AP 통신은 섀트너 우주여행을 "공상 과학과 실제 과학의 수렴"이라고 묘사했다. 로이터 통신은 스타트렉 명대사 '우주, 최후의 개척지'(Space, The Final Frontier)를 인용하면서 "섀트너는 우주여행과 동의어였다"고 보도했다.

귀환 후 우주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윌리엄 섀트너. AP=연합뉴스

귀환 후 우주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윌리엄 섀트너. AP=연합뉴스

1960년대의 고전 TV 시리즈인 스타트렉과 그 이후의 7편의 영화에서 우주 여행의 약속을 구체화한 섀트너는 무중력 상태를 경험할 준비를 했다고 말했지만, 파란 지구의 아름다움과 우주의 흑암의 극적인 대조에 놀랐다고 했다. 그는 검은 우주 속 지구를 내려다보며 "저 아래는 파란색이고 위는 검은색이다, 이것은 삶이고 저것은 죽음이다"라고 말했다.

'커크 선장'의 우주여행을 직접 보기위해 블루오리진 발사장을 찾은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커크 선장'의 우주여행을 직접 보기위해 블루오리진 발사장을 찾은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