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이낙연에 붙었던 극렬문빠, 한국 정치서 사라져라”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1:19

업데이트 2021.10.14 11:26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에 올랐던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극렬문빠가 원팀에 들어오는 걸 반대한다”며 “극렬문빠는 한국 정치판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튜브 채널 ‘황교익TV’에 출연해 떡볶이를 먹고 있는 황교익씨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튜브 채널 ‘황교익TV’ 캡처

유튜브 채널 ‘황교익TV’에 출연해 떡볶이를 먹고 있는 황교익씨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튜브 채널 ‘황교익TV’ 캡처

황씨는 “벌레 이름으로 불리는 정치 세력이 있다. 스스로 문파라고 하는데, 보통의 문재인 지지자와 분별하기 위해 나는 극렬문빠라고 부른다. 나는 이 정치 세력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캠프에 발을 들여놓거나 관여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글을 시작했다.

황씨는 “이번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극렬문빠가 이낙연에 붙었다”며 “반이재명을 외치자니 그쪽으로 갔다. 이낙연은 열렬한 지지세력으로 여겼을 것이다“라고 규정지었다. 이어 “이낙연이 극렬문빠의 주장을 받아들여 무조건 반이재명을 외치다 보니 나중에는 국민의힘 주장과 하나 다를 바 없게 됐다. 이낙연의 패배에 극렬문빠가 결정적 노릇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원팀에 극렬문빠가 들어오는 것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그들은 인간과 정치에 대한 철학에 큰 문제가 있는 집단”, “굳이 비교하자면 자유당 정권 때 정치깡패를 닮았다”, “극렬문빠가 포함된 원팀이면 더불어민주당의 재집권은 장담하기 어렵다. 극렬문빠는 한국 정치판에서 이제 사라져야 한다”라고 이른바 ‘문빠’를 강하게 비판했다.

황씨는 “극렬문빠로는 문재인을 지킬 수 없다”며 “지지자가 정치인을 지킨다는 말도 사실 우습다. 국가가 원칙대로 운영되면 그런 걱정은 안 해도 된다. 극렬문빠가 빠진 원팀이 그 일을 해낼 것“이라며 재차 극렬문빠 청산을 주장하며 글을 마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