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낙연 승복, 비방 내리자" 제안…'조국의시간' 불탔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0:43

업데이트 2021.10.14 11:28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밝힌 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리자"라고 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일부 지지자들은 조 전 장관의 저서를 불에 태우는 사진까지 올리며 반발하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무효표 처리를 두고 당과 대립한 이 전 대표는 전날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라며 이 지사 선출로 끝난 경선 결과를 받아들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을 하며 '승복'이라고 썼다가 잠시 뒤 '수용선언'으로 수정했다. 이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을 하며 '승복'이라고 썼다가 잠시 뒤 '수용선언'으로 수정했다. 이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을 하며 '승복'이라고 썼다가 잠시 뒤 '수용선언'으로 수정했다. 이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을 하며 '승복'이라고 썼다가 잠시 뒤 '수용선언'으로 수정했다. 이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이에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낙연 후보의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이 끝났다"라며 "제한 하나 올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리자"라고 했다. 경선 결과가 나왔으니 이 지사, 이 전 대표 지지자들도 갈등을 풀고 '원팀'이 돼야 한다는 의미로 한 제안인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자 경선 과정에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이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일부는 조 전 장관이 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거나 불에 태우는 사진까지 올리며 조 전 장관을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비방글 내리자″는 제안에 일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한 트위터 사용자는 『조국의 시간』을 가스레인지에 올리고 불을 켠 사진을 공유하며 "안녕히 가세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의 트위터 계정(@patriamea)을 함께 언급했다. 또 다른 사용자는 조 전 장관의 글이 '이 지사에 대한 지지 선언'이라고 규정하며 "실망했다"라고 했다. 『조국의 시간』이 휴지통에 버려진 사진을 올린 트위터 사용자도 있었다.

조 전 장관이 페이스북에 쓴 '승복'이라는 말을 문제 삼는 이들도 많았다. 조 전 장관은 글을 올린 뒤 비판을 의식한 듯 '승복'이라는 말을 '수용선언'으로 바꿨지만, 이에 대해 한 트위터 사용자는 "단어 바꿨다고 뭐가 다른가"라며 "여니(이 전 대표) 지지자들 입 닥치라는 맥락은 똑같다"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직접적으로 불만을 나타내는 이들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과거 '조국수호' 서초동 집회를 언급하며 "본색을 드러내 고맙다. 이제 아웃"이라고 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