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 정권 충견 노릇 덕에 벼락출세…뵈는 게 없나”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0:29

업데이트 2021.10.14 13:52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냐”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비겁하고 약점투성이 후보가 어떻게 이재명을 이깁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유 전 의원은 이 글에서 윤 전 총장에게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냐.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며 “떳떳하면 TV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언급하며 “무서워서 손바닥에 ‘王’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냐.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일주일만 털면 나온다’는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특수부 검사다운 말버릇”이라며 “22년 정치하면서 야당 때도, 여당 때도 탈탈 털어 먼지 하나 안나온 유승민한테 무슨 약점 운운하느냐. 유승민은 윤 후보 같은 사람한테 그런 소리나 들을 만큼 허접하게 살아오지 않았다. 서슬 시퍼런 권력 앞에 할 말 다하고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유승민 전 의원이 14알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 유승민 전 의원이 14알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페이스북 캡처]

그는 윤 전 총장의 장모와 부인 등이 연루된 의혹을 차례로 언급하면서 “본인 약점이나 신경 쓰고 무서우면 ‘천공스님의 정법 영상’이나 보고 오라”고 했다.

또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는 웃기는 소리도 그만하고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도 그만하라”고 말했다.

‘조국 수사는 문재인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수사였다’고 말한 과거 윤 전 총장의 인터뷰 발언에 대해서는 “끝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려고 우리 당에 온 거 아니냐”고 비꼬았다.

유 전 의원은 “본인과 부인, 장모 사건들부터 챙기시고 1일 1 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며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밑에 있는 것 같냐. 차라리 ‘나 좀 추대해달라’고 말하라. 처음부터 원했던 게 꽃길에 추대 아니었나”라고 했다.

아울러 “당원과 국민들께서 정권교체를 진정 원하신다면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주셔야 한다”며 “이재명에게 탈탈 털리고 당에 치욕을 안길 윤석열 후보로는 필패다. 이재명을 이길 사람은 유승민뿐”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