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장동 첫 단추는 전방위적인 성남시청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0:19

업데이트 2021.10.14 13:39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야당 입장에서 첫 번째 단추는 성남시청으로, 비리의 온상이 됐던 성남시청에 대한 아주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3차 선거인단 민심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국민들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몸통이란 생각을 더 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런 (압수수색) 절차가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국민들은 국가 수사기관이 권력과 민주당 후보 눈치를 보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1번 플레이어이자 몸통인 이 후보가 더이상 말도 안 되는 비유와 과장된 어법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진실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특검을 받고 국감 자료 제출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허은아 수석대변인, 윤창현 의원, 김은혜 홍보본부장, 송석준 의원, 김 원내대표, 이 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김용태 최고위원, 김성원 경기도당 위원장, 박수영 의원, 서범수 의원. 뉴스1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허은아 수석대변인, 윤창현 의원, 김은혜 홍보본부장, 송석준 의원, 김 원내대표, 이 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김용태 최고위원, 김성원 경기도당 위원장, 박수영 의원, 서범수 의원. 뉴스1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검찰과 경찰은 발언 함의에 대해 상당한 궁금증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이런 모호함이 없도록 진짜 적극적으로 수사할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전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며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지시했던 것이 문 대통령이었다”며 “조국 장관 일가에게 성역 없는 수사를 했더니 그 총장을 내쫓으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여러 가지 무리수가 있었음을 국민은 기억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검찰과 경찰을 향해 “권력은 유한하지만, 민심은 여러분을 계속 지켜볼 것”이라며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지시가 있더라도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상과제란 생각으로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