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접종자 12월 부스터샷, 또 얀센 맞을 수도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00:02

업데이트 2021.10.14 01:40

지면보기

종합 08면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 접종자도 오는 12월께 ‘부스터샷’(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접종)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얀센은 1회만 맞으면 접종이 종료되는데, 그동안 돌파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추가접종 필요성이 제기됐다. 다만 부스터샷 백신 종류와 건강한 일반인 얀센 접종자가 부스터샷을 맞게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홍정익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13일 “(국내에서) 얀센 접종을 시작한 게 지난 6월이라 추가접종 기간이 12월 도래한다”며 “그 전에 얀센 백신에 대한 구체적인 추가접종 시행계획을 전문가 자문,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고령자 등에 대해 접종 완료 후 6개월이 지나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얀센도 12월이 되면 접종 후 6개월이 되는 접종자들이 나오기 때문에 부스터샷을 검토한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얀센은 주로 30대 예비군 등 사회·경제 활동이 활발한 연령대가 맞았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화이자·모더나 등의 mRNA 백신보다 델타(인도)형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효과가 떨어져 돌파감염 사례가 잇따랐다. 지난 3일 기준 인구 10만 명당 돌파감염 발생률은 얀센이 0.216%로 화이자(0.043%)보다 5배나 높았다.

다만 얀센 접종자가 부스터샷으로 맞게 될 백신 종류는 결정되지 않았다. 홍 팀장은 “얀센 접종자에 대해 mRNA 백신으로 접종하는 일정을 갖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연구 동향에 따라 ‘얀센 백신으로 추가접종이 가능하다’는 근거가 생겼기 때문에 그런 부분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얀센 접종 후 부스터샷으로 mRNA 백신을 맞을 경우 더 강력한 중화 항체 반응을 보인다는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반면에 얀센의 모회사인 존슨앤드존슨(J&J)은 지난 8월 얀센을 추가접종할 경우 항체 수준이 1회 접종 후 4주 뒤보다 9배 높아졌다고 발표한 바 있다.

물론 건강한 일반인 얀센 접종자가 부스터샷 대상이 될지는 미정이다. 10월 접종 계획상 부스터샷 대상자는 코로나19 대응병원 종사자나 60세 이상 요양병원 환자, 면역저하자 등이다. 화이자·모더나 등 백신 종류를 떠나 일반 성인은 기본적으로 부스터샷 대상이 아니다. 홍 팀장은 “일반인 추가접종 여부는 국내외 연구결과와 다른 국가의 정책 동향 등을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