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팀 자금추적 인력 보강, 검사만 20여명 매머드급 정비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00:02

업데이트 2021.10.14 01:38

지면보기

종합 05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원이 대폭 늘어난다. 검사만 최소 20명인 매머드급 수사팀으로 정비될 전망이다.

13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전담 수사팀은 최근 대검찰청에 다른 청 검사 2~3명을 추가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존에는 팀장인 김태훈 4차장검사와 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장과 소속 검사 8명, 김경근 공공수사2부장과 소속 검사 2명,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 검사 1명, 타 청 파견검사 3명 등 검사가 17명이었다. 최근 4차장검사 산하인 범죄수익환수부 검사 1명을 자체 충원했다.

이번 증원은 자금 흐름을 더 면밀히 추적하기 위해 특별수사 인력을 보강하는 차원이라고 한다. 유동규(52·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배임·뇌물수수 혐의,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7)씨의 횡령·배임·뇌물공여 혐의 등과 관련한 자금 규모와 은닉 여부 등을 파악해야 향후 범죄수익 환수 등에도 차질이 없다.

관련기사

앞서 수사팀은 회계사 출신 검사와 대검 회계분석수사관, 대검에 파견된 국세청 직원 등의 지원을 받아 계좌 추적 등을 진행했다. 하지만 복잡한 자금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고 분석하기에 역부족이란 지적이 나왔다. 또 수사 방향이 자금 흐름보다는 사건 관계인 진술에 따라 좌우된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실제로 수사팀은 전날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횡령액을 55억원으로 적시했다. 검찰 내부에서도 “녹취록이나 자술서 외에 수사팀이 계좌 추적을 통해 확보한 물증이 있는지 의문”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김씨 변호인도 “신빙성이 의심되는 녹취록을 주된 증거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우려한다”고 반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