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국감 맹탕되나 “경기·성남, 자료 200여건 미제출”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00:02

업데이트 2021.10.14 01:36

지면보기

종합 01면

국민의힘은 13일 경기도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국정감사 자료 제출 요구에 비협조적이라며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했다.

국회 정무위·행안위·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13명은 이날 수원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현장간담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도덕한 행태를 국감에서 낱낱이 밝히기 위해 대장동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유의미한 자료를 한 건도 받지 못했다”며 자료 제출을 거듭 촉구했다. 경기도 대상 국감은 오는 18일과 20일 각각 행안위와 국토위에서 열린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지사 면담을 요구했지만 외부 일정이 있었던 이 지사 대신 오병권 행정1부지사, 최원용 기획조정실장, 홍지선 도시주택실장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국민의힘 김도읍(행안위) 의원은 “대장동 사태에 관해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행안위에서 76건, 정무위에서 56건, 국토위에서 82건을 요청했는데 단 1건도 오지 않고 있다”며 “국가 안보 또는 사생활 사안도 아닌데 이렇게 자료를 안 주고 버티면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김은혜(국토위) 의원은 “대장동 개발이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면서 자료 제출도 안 하고 왜 치적을 가리고 있느냐. 숨길 게 많나”고 따졌다.

국민의힘은 오 부지사에게 ‘2021년 대장동 관련 국감 미제출 자료 목록’을 전달했다. 목록에는 ▶대장동·제1공단 결합도시개발 사업 관련 내부 검토 자료 ▶결재자료 문서 사본 ▶성남도시개발공사와 송수신한 문서 사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임용하게 된 절차 등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단군이래 최대 치적이라면서 왜 자료 숨기나”

오 부지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 제출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야당 주장에 대해 “대장동 관련 사업은 성남시 자료라서 경기도에 일체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상임고문단과 오찬을 겸한 상견례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자료를 안 낸다고 경기도에 와 계신 모양”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연차휴가 내역을 공개하라는 국민의힘 요구에 대해 “어처구니없다. 국회는 그런 지방 사무에 대해선 아무 감사 권한이 없다”며 “이건 마치 분가한 자식 집에 가서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을 뒤지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경기도정 공백을 초래했다며 연차휴가 내역 공개를 요구해 왔다.

이 지사의 이날 발언은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야당에 주도권을 뺏기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선출된 이후 관심을 모아온 지사직 사퇴 시기와 관련해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12일)며 정면승부를 선언한 만큼 국감에서 득점 포인트를 올리는 게 중요한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다만 예상 성적표를 놓고는 당내 반응이 엇갈렸다. 이재명 캠프 좌장 격이었던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정면돌파가 이재명의 특기다. 대장동 개발사업은 위험한 사안이란 걸 알고 있었고 직원들에게도 주의를 줬기 때문에 돌파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했다.

반면에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정면승부·정면돌파라고 하는데 정면충돌로 갈 것”이라며 “우리 차가 더 비싼 차인데 정면충돌하면 우리만 손해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청에 이어 성남시청도 항의 방문했다. 김도읍 의원은 성남시청 앞에서 신경천 성남시 행정기획조정실장을 만나 “성남시에 대장동 사태 관련 자료를 요구했지만 언론에 이미 공개된 내용 외에 유의미한 자료는 전혀 전달받지 못했다”며 “대한민국 최악의 투기 사건이 벌어졌는데 성남시는 시민들을 기다리게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실장은 “현재까지 요청받은 자료 중 167건을 제출한 상태”라며 “성남시 보유 자료 중 제출한 것이 더 있는지 파악해 보고 협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혜 의원은 대장동 의혹 특검 수사를 촉구하며 성남시청에서 야탑역까지 1.5㎞ 도보 시위를 벌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