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공 흙수저" 尹과 비교한 이재명 사진, 4년 전 컬러였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23:34

업데이트 2021.10.13 23:41

[사진 이재명 캠프 이경 대변인 페이스북]

[사진 이재명 캠프 이경 대변인 페이스북]

‘흙수저·금수저’ 논란으로 번졌던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어린 시절 비교 사진에서 흑백 처리됐던 이 지사의 소년공 시절 사진이 지난 2017년엔 컬러로 공개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7일 이재명 캠프 이경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옷과 윤석열의 옷. 사진을 보며 생각은 각자의 그릇만큼"이라는 글과 함께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을 나란히 게시했다.

사진 속 윤 전 총장이 단정한 머리에 빨간 넥타이를 착용한 채 교복을 입고 있는 것과 달리 이 지사는 더벅머리를 한 채 자신의 체구보다 큰 상의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사진이 컬러인 반면 이 지사의 사진은 흑백으로 처리돼 대비 효과는 더욱 컸다.

시인 김주대씨도 지난 6일 같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 "어린 시절 이재명의 깨끗하지만 몸보다 훨씬 큰 옷에서 가난을 보았고, 윤석열의 딱 맞는 옷과 나비넥타이에서 부유함을 보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가난한 사람들은 자식이 다 자라도록 오래오래 입으라고 큰 옷을 사서 입힌다. 미래의 가난까지 걱정할 수밖에 없는 이들의 아프고 아련한 마음을 윤석열이 알 리가 없다"고 했다.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인스타그램]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인스타그램]

두 대선 주자를 두고 '흙수저·금수저' 구분짓기가 이어지던 와중에 이 지사의 사진이 4년 전에는 컬러로 공개됐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지사 측에서 극적 효과를 노리고 흑백 처리를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지사는 경기 성남시장 시절이던 2017년 1월 대선 출마 선언 일정을 밝히면서 해당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이 지사는 인스타그램에 "아마도 16살쯤 제가 대양실업 공장에서 프레스공으로 일하던 때인 듯..그 곳에서 #산재장애인 되었지요"라며 사진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왼쪽은 당시 초등학생이던 동생.. 환경미화원으로 착실하게 살고 있답니다. 23일 월요일에 어릴 적 일하던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선언 합니다"라며 "저의 모든 정책과 추진력 의지는 모두 어릴 적 힘들었던 경험에서 나옵니다"라고 했다.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인스타그램]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인스타그램]

이 지사는 이후 한 차례 더 해당 사진을 활용한 글을 올리며 가난을 기억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지난 3월 "제 어린 시절 기억은 유난히 배고픔과 관련이 많았다. 먹는 것 갖고 서럽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흑백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13일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가난이 무기?" "70년대 후반엔 이미 컬러 사진이 대세였던 것 같은데" "컬러가 갑자기 흑백이 됐네" 등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