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망한 영상에 깜짝…19금 콘텐트 난무하는 유튜브 쇼츠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23:22

업데이트 2021.10.14 06:56

유튜브 쇼츠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콘텐트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쇼츠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콘텐트들. 유튜브 캡처

구글 자회사인 글로벌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올해 본격적으로 ‘쇼츠’로 숏폼(짧은 분량) 시장에 뛰어들어 인기를 끌고 있지만 일부 영상제작자가 과도하게 선정적인 영상을 만들어 올려 클릭수를 유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튜브는 지난해 인도에서 초기 버전을 출시한 후 올 3월 미국에 베타 버전을 내놓은 것에 이어 지난 7월 전 세계로 확대했다.

그러나 크리에이터 간 숏폼 콘텐트 경쟁이 일어나 다소 민망한 영상들이 노출되고 있다. 여성의 특정 신체부위를 강조한다거나 성적 착각을 일으키는 영상 등이 제작된다. 일부 영상제작자들은 틱톡 등 숏폼 플랫폼에서 자극적인 영상을 그대로 옮겨와 영상의 품질 또한 떨어뜨리고 있다. 특히 로그인이 되지 않는 상태에서 추천영상으로 민망한 숏폼 영상이 올라와 미성년자들에게도 그대로 노출될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이들의 목표는 ‘높은 수익’이다. 때문에 여성의 신체를 소재로 과도한 장난을 치거나 자극적인 제목과 썸네일을 뽑아 이용자의 관심도를 높이는 게 특징이다.

유튜브 관계자는 “가이드라인을 통해 유튜브 사이트 내 허용되는 기준을 제시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시 즉시 삭제된다”며 “성인 콘텐트는 시청 전에 성인 인증을 요구함과 동시에 청소년에게 부적절한 영상은 걸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