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여동생 화천대유 투자, 추석때 알아…난 관계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18:23

업데이트 2021.10.13 19:24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기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기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나는 아무 관계가 없고 아는 바도 없다”고 밝혔다. 최 회장이 화천대유 사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회장은 1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기자간담회에서 “대장동이 뭔지, 여동생(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투자를 했는지, 무슨 관계가 있는지 추석에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가 알고 있는 것은 아주 작은 이야기고 나는 아무 관계가 없었기 때문에 뭐가 있고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른다. 들은 건 신문에 나온 정도”라고 덧붙였다.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중앙포토]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중앙포토]

그는 “여동생도 나이가 거의 50대 후반이기 때문에 스스로 투자하는 것”이라며 “투자회사에 돈을 빌려줬다는 얘기를 들었고 그 회사가 화천대유에 다시 돈을 빌려줬다는 얘기를 들어서 확인해보니 맞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이 문제로 전혀 엉뚱한 얘기까지 펼쳐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대응도 하고 있다”며 “나와 SK그룹이 관련되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최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은 화천대유에 자금을 댄 킨앤파트너스에 400억원을 빌려준 익명의 개인투자자로 확인됐다. 킨앤파트너스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 300억원을 지원한 투자자문사다. 최 이사장은 킨앤파트너스에 연 10%의 고정이자를 받기로 하고 400억원을 빌려줬다고 한다.

하지만 킨앤파트너스가 화천대유 외에 다른 투자 사업에서 손실을 입는 바람에 최 이사장은 원금과 이자 모두 돌려받지 못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킨앤파트너스의 전·현직 임원 5명도 행복나눔재단 출신인 것에 대해서는 “최 이사장이 투자금 회수를 위해 재단 출신 퇴직 임원을 킨앤파트너스에 보냈다”며 “퇴직 사우이자 최 이사장 지인들이 킨앤파트너스의 경영 정상화를 돕기 위해 참여한 것”이라는 게 재계의 전언이다.

이와 관련 ‘화천대유의 실소유주는 최태원 회장’이라는 등의 의혹 제기가 잇따르자 SK그룹은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는 지난달 30일 화천대유 특혜 논란에 최 회장과 SK그룹이 연루됐다고 주장하는 유튜브 채널 관계자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