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고발사건 수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15:48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송영길 대표와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송영길 대표와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검찰이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고발 사건을 선거 사건 전담 부서에 배당했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깨어있는시민연대당(시민연대당)이 이 지사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13일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했다. 공공수사2부는 선거 사건을 전담하는 부서다. 검찰은 우선 고발장을 검토한 뒤 고발인 조사 등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은 이 지사가 변호사비로 3억원을 썼다고 밝힌 것과는 달리 실제로는 특정 변호사에게 현금·주식 등 20억여원을 준 의혹이 있다며 지난 7일 대검찰청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두고 “측근이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허위사실 공표라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사건 역시 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됐다.

이 지사는 경기지사에 당선된 이후인 2018년 말부터 지난해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변호사가 이 지사의 변호를 맡았는데, 이들에게 지급된 변호사비를 이 지사 측이 아닌 다른 곳에서 대납했다는 의혹이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