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장동 수사 지시에…고민정 "특검 요구에 선 그은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15:17

업데이트 2021.10.13 15:25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이 야당의 특검 요구에 선을 그은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이해가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국민의힘에서 요구하고 있는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이런 것들은 정쟁으로 가자는 것이나 매한가지"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야당은) 대선 국면에서 이 기간 동안 내내 이것만 갖고 정쟁을 펼치겠다는 것을 공언한 것이다. 무리하게 국정조사를 요구할 것이 아니라 지금의 검찰과 경찰이 협조해서 수사하는 것에 잘 협조하는 것이 (야당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후보 중 누가 최종후보가 될 것으로 예상하나'라는 진행자의 질의에 "누가 되든 상관없다"고 답했다.

고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가 이날 민주당 당무위 결정에 불복할 가능성 여부에 대해 "그 가능성은 굉장히 낮다고 본다"며 "소위 친문에 계신 분은 아니었지만, 문재인 정부의 초대 총리로서 정말 몸과 마음을 다하는 모습을 옆에서 너무 많이 지켜봤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보다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완수를 바라는 분이시고 또 민주당이 다음 정부를, 민주 정부를 만들 것을 갈망하는 분"이라며 "어느 것이 민주당과 대한민국을 위한 길일 것인지에 대해 누구보다 고심을 많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