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줄로 입 묶였던 백구 치료 근황…"학대자는 아직 안 잡혀"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14:25

사진 비구협 인스타그램

사진 비구협 인스타그램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묶인 채 구조됐던 백구의 근황이 공개됐다.

백구를 구조했던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비구협)'은 12일 인스타그램에 "황제 치료 소식을 기다리신 분들이 많을 것 같다"며 근황 사진과 치료 진행 상황을 공개했다. 비구협은 백구에게 황제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비구협은 "황제는 지난 7일 아래턱과 위턱 피부를 덮는 수술을 진행했다. 괴사조직들 제거 후, 환부가 괜찮아져서 제법 빠르게 피부를 덮는 수술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윗손상 구간은 넓어 한 번에 다 덮지 못했다. 현재 피부 덮은 부분 또한 살이 잘 붙는지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아랫입술이 다른 아이들에 비해 거의 없다시피 해서 침을 좀 많이 흘리게 될 것 같다고 한다"며 "식욕, 활력 모두 좋고, 입도 많이 벌어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사진 비구협 인스타그램

사진 비구협 인스타그램

비구협은 "드레싱 지속하며 환부 회복을 지켜보고 있다. 회복 상태를 보고 추가 치료를 하게 될 것 같다"며 "신경 많이 써주시고 계신 의료진분들 항상 수고 많으시고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제의 입을 묶은 범인 검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비구협은 "황제 학대자 또한 찾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잡히지 않고 있다. CCTV가 없는 위치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꼭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두꺼운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꽁꽁 묶인 채 발견된 황제는 주민의 신고로 구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