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헤지스, '쇼피'와 손잡고 몽골 MZ세대 공략 나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11:28

업데이트 2021.10.13 14:19

LF 안용섭 해외사업팀장(왼쪽)과 쇼피의 샨다스 두친타브 CEO(오른쪽)가 비대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LF]

LF 안용섭 해외사업팀장(왼쪽)과 쇼피의 샨다스 두친타브 CEO(오른쪽)가 비대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LF]

생활문화기업 LF의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최근 가파른 성장세로 주목받고 있는 몽골 온라인시장 공략에 나선다. LF는 13일 “몽골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Shoppy)’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며 “몽골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MZ세대를 겨냥해 쇼피와 다양한 상품 기획, 마케팅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쇼피는 몽골에서 1위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지난해 기준 패션의류·뷰티·리빙·식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1000여 개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올해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100%가량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몽골 시장은 인구 자체는 330만 명으로 규모가 크진 않으나 인구 전체의 64%가 35세 이하 젊은 층으로 구성돼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평가받는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몽골의 경제성장률은 코로나19 여파가 전 세계를 강타한 2020년을 제외하고, 2017년부터 꾸준히 5~6%대를 유지하고 있다. 또 인터넷 사용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빠르게 증가하며 전자상거래 거래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LF 패션사업총괄 김상균 대표이사 부사장은 “쇼피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젊고 매력적인 몽골 시장에서 헤지스만의 감성과 스타일을 효과적으로 소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브랜드로서 헤지스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헤지스는 2007년 중국을 시작으로 대만·태국·베트남·싱가포르 등에 잇따라 진출하며 아시아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중국에서만 약 47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베트남 주요 도시에도 매장 수를 늘리고 있다. 여기에 쇼피에도 공식 브랜드몰을 오픈하며 해외 온라인시장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