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아를 추방하는 잔인한 국가…미 아동시민권법을 저격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17:14

업데이트 2021.10.12 18:23

영화 '푸른 호수'(사진)에서 각본, 연출과 주인공 안토니오 역을 겸한 저스틴 전 감독(가운데)이 12일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한국 취재진과 화상 간담회로 만났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푸른 호수'(사진)에서 각본, 연출과 주인공 안토니오 역을 겸한 저스틴 전 감독(가운데)이 12일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한국 취재진과 화상 간담회로 만났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입양된 후 20, 30년을 미국에서 살았는데 갑자기 서류 하나 빠졌다고 ‘너는 미국인이 아니다’라고 할 수 있나, 생각했죠.”

칸 이어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푸른 호수'
재미교포 저스틴 전 감독 각본·연출·주연
추방위기 한국계 美입양아 부당 처지 호소
"입양 후 평생 살았는데 서류 하나 없다고
미국인 아니다? 이민자 아닌 인권 이야기죠"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푸른 호수’의 저스틴 전(한국 이름 전지태‧40) 감독이 12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미국 아동 시민권법을  비판했다. 영화 ‘푸른 호수’는 미국에서 추방당할 처지에 놓인 한국계 입양아의 이야기다. 재미교포 2세인 전 감독은 “나를 원하지 않아 입양을 보낸 나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 이미 그들에게 거부돼 미국에 왔는데 미국에서도 ‘너는 여기 있으면 안 된다’라고 하는 것이 심적으로 엄청난 충격이 있을 것”이라며 “미국 아동 시민권법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알리고 싶었다”고 영화의 목적을 밝혔다. 이어 “미국 시민들이 입양했고, 입양아들에게는 아무런 선택권이 없었다”면서 “이민자 문제로 언급되는 경우도 있는데, 인권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2000년 이후 외국 태생 입양인에게 자동으로 시민권을 부여하는 아동 시민권법을 마련했지만, 소급 적용이 안 돼 여전히 추방 위기에 놓인 2000년 이전 입양아가 수만 명에 달한다.

칸이 먼저 택했다, 추방위기 美입양아 비극

그가 각본‧연출‧주연을 겸한 ‘푸른 호수’는 3살 때 미국에 입양돼 뉴올리언스 토박이로 살아온 한국계 안토니오(저스틴 전)가 간신히 꾸린 ‘가족’을 지키려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위탁 가정을 전전하며 자라온 안토니오는 아내 캐시(알리시아 비칸데르), 캐시가 전남편과 낳은 딸 제시(시드니 코왈스키)와 곧 태어날 둘째를 기다린다. 평생 꿈꿨던 행복도 잠시, 백인 경찰의 부당 처벌로 한국에 강제 추방될 위기에 처한다.

올해 직접 부산을 찾지 못한 저스틴 전 감독은 “정말 아름다운 영화제다. 2008년에도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정과 부산영화제에 간 적이 있다”면서 “코로나19가 없어서 직접 갔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은 '푸른 호수' 촬영 당시 모습.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올해 직접 부산을 찾지 못한 저스틴 전 감독은 “정말 아름다운 영화제다. 2008년에도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정과 부산영화제에 간 적이 있다”면서 “코로나19가 없어서 직접 갔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은 '푸른 호수' 촬영 당시 모습.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는 이런 내용을 투박하되 절절하게 그렸다. 지난 7월 칸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시선 부문에서 처음 공개된 뒤 올해 부산영화제 ‘월드시네마’ 부문에 초청됐다.

지난달 먼저 개봉한 미국에선 이 영화가 2016년 미국에서 추방된 한 한국계 입양인의 삶을 도용했다는 논란도 일었다. 전 감독은 “추방됐거나 위험에 처한 9명을 만나 그들의 피드백을 들으며 이야기를 만들어갔다”면서 “이 영화는 내 것이 아니라 입양인 공동체를 위한 영화”라고 했다.

'푸른 호수' 저스틴 전, 칸영화제 인터뷰

영화에는 전 감독 자신이 이민자라는 정체성도 투영됐다. 그는 “미국에서 아시아계로 살아가면서 ‘나는 왜 여기 있는 것일까’ ‘미국이란 토양 안에서 우리는 삶의 뿌리를 어디에 내리고 있는 것인가’ 끊임없이 생각하고 질문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인 아내와 결혼해 세살 딸을 둔 아빠다. “대본 작업을 할 때 아내가 임신 중이어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아버지의 역할, 선택에 대한 중요성을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토니오의 아내 캐시 역할로 호흡 맞춘 스웨덴 출신 할리우드 배우 알리시아 비칸데르(맨 왼쪽)는 저스틴 전 감독이 연출한 전작 '국'을 통해 전 감독에게 매료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푸른 호수'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이 함께한 모습이다. [사진 유니버설 픽쳐스]

안토니오의 아내 캐시 역할로 호흡 맞춘 스웨덴 출신 할리우드 배우 알리시아 비칸데르(맨 왼쪽)는 저스틴 전 감독이 연출한 전작 '국'을 통해 전 감독에게 매료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푸른 호수'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이 함께한 모습이다. [사진 유니버설 픽쳐스]

BTS·오징어 게임…한류 비결? "한과 정의 감정"

전 감독은 배우로 먼저 데뷔했다. 판타지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 한류 소재 미국 드라마 ‘드라마 월드’에서 여성 주인공의 조력자 역할 등을 맡았다. 감독으로선 2014년 코미디 ‘맨 업’이 첫 영화다. 이후 LA 폭동 속 한인 형제와 흑인 소녀의 우정을 그린 ‘국’(2017)으로 선댄스영화제 넥스트부문 관객상을 받았다.

영화 '푸른 호수'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재미교포 저스틴 전 감독(오른쪽)과 12일 간담회 진행을 맡은 박도신 프로그래머가 화상으로 마주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푸른 호수'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재미교포 저스틴 전 감독(오른쪽)과 12일 간담회 진행을 맡은 박도신 프로그래머가 화상으로 마주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LA 한인 남매의 아버지 부양 문제를 담은 ‘미쓰퍼플’은 2년 전 부산영화제에서도 상영됐다. 차기작은 공동 연출을 맡은 애플TV 플러스 드라마 ‘파친코’다. 동명 소설을 토대로 3대에 걸친 재일교포 가족사를 부산 영도 등에서 촬영했다. 주연을 맡은 배우 윤여정에 대해 전 감독은 “선생님은 잘못된 것을 타협하지 않고 직설적으로 얘기해 바로 고치려고 하면서도 굉장히 너그럽고 개방적이고 친절했다”고 말했다.
최근 전 세계적인 한류 바람에 대해 “한과 정 같은, 기본적인 인간의 감정이 드러나기 때문인 것 같다”면서 “방탄소년단이나 ‘오징어 게임’ ‘기생충’ 등 한국 콘텐트가 많이 알려지면서 미국 사람들도 우리가 어떻게 세상을 바라보는지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