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장동 직접 언급하며 "진실 규명에 총력 기울여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14:06

업데이트 2021.10.12 16:30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대장동 의혹을 직접 언급하며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 참모가 아닌 문 대통령이 직접 대장동 의혹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5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지만, 이때에도 문 대통령의 직접적인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가 이날 오전 이뤄졌다면서 “지금이 말씀을 전할 때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전부터 검경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 유지해왔고 진작 메시지를 내려고 했으나, 민주당 대선 경선 등을 이유로 참모들이 반대해 그동안 입장 표명을 유보해 왔던 것이라는 게 청와대 일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