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삶에 기여하는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00:04

업데이트 2021.10.12 01:40

지면보기

경제 03면

회장 취임 1년 맞는 정의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환경부의 '탈플라스틱' 캠페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 SNS를 통해 일회용품 등을 줄이기 위한 실천사항을 약속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환경부의 '탈플라스틱' 캠페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 SNS를 통해 일회용품 등을 줄이기 위한 실천사항을 약속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51)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오는 14일 취임 1년을 맞는다. 1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사내포럼 등을 통해 “그룹의 모든 활동이 인류의 삶과 안전·행복에 기여하고 다시 그룹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방안으로 수소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그는 “지구의 환경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강력하고 실용적인 해결책이 수소”라고 말했다. 지난달 ‘수소 비전 2040’ 선포식에선 수소 연료전지와 수소 모빌리티(이동수단) 기술 등의 청사진을 소개했다. 당시 정 회장은 “지금 이 순간이 수소 사회로 향하는 마지막 ‘열차’일 수 있다. 아까운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제품군)에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의 출범도 주도했다. 수소 사업에서 국내 기업의 협력을 촉진하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수소 사업에 대해선 중·장기적으로 수익성이 확실치 않다고 의문을 제기하는 쪽도 있다. 이런 의문에 대한 정 회장의 대답은 명확하다. 그는 “수소 기술이 수익을 창출한다는 생각보다는 가능한 기술적 수단을 모두 활용해 미래를 지키려는 차원”이라고 수차례 언급했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도 정 회장의 역점 분야다. 정 회장은 사내 UAM사업부에 “인류가 원하는 곳으로 스트레스 없이 갈 수 있도록 정성스럽게 서비스하는 것이 소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초 신년 메시지에서 “그룹 임직원 모두가 변함없이 지켜야 할 사명은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이라는 인류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2028년 완전 전동화UAM 모델을 선보이고 2030년대에는 가까운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모빌리티 제품을 내놓는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로봇도 정 회장의 관심 분야에서 빼놓을 수 없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미국의 로봇 기업인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지분 80%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네 다리로 걸어 다니는 로봇인 ‘스폿’과 물류 자동화 로봇 ‘스트레치’의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 로봇 연구조직(로보틱스랩)은 하반신 마비 환자의 보행을 돕기 위해 의료용 착용 로봇 ‘멕스’를 개발 중이다. 정 회장은 멕스의 개발자에게 “인류에게 꼭 필요한 기술이니 최선을 다해 개발해야 한다”고 격려하기도 했다.

정 회장은 내연기관 차량에서 전기자동차로 전환하는 데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는 차량 가운데 전동화 모델의 비중을 2040년 80%까지 올릴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동화 모델로 출시한다. 기아는 2035년까지 주요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의 판매 비중을 90%로 확대한다.

정 회장의 앞에 놓인 과제도 만만치 않다. 당장 차량용 반도체의 공급 부족이 차량 판매 감소로 이어지는 게 문제다. 현대차와 기아의 판매량은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감소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옛 한국전력 부지에 초고층 건물(글로벌비즈니스센터)을 세우는 사업은 진행 속도가 더딘 상태다. 현대차가 해당 부지를 사들인 지 7년이 지났지만 아직 공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