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이집트 대통령 만나 세일즈 외교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00:02

지면보기

종합 14면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오른쪽)과 회담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오른쪽)과 회담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한국 국회의장으로는 처음 이집트 대통령을 만나 무기 및 원전 도입 등에 한국 기업 참여를 제안했다.

박 의장은 1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과 만나 30여분 간 경제협력, 국제안보 정세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카이로 메트로 전동차 추가 발주 ▶K-9 자주포 수출 ▶엘다바 원전 건설 ▶수에즈 운하 인근 조선소 건설 등 대규모 사업에 한국 기업 참여를 요청했다.

박 의장은 특히 엘다바 원전 건설과 관련해 “한국은 24기의 원자로를 안전하게 운영한 경험이 있고, UAE 바카라 원전 프로젝트를 수주해 성공적으로 가동시켜 국제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한국의 원전 기술력을 내세웠다.

삼성중공업이 참여를 희망하는 조선소 건설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는 “한국의 조선기술은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만큼 조선소 건설 프로젝트에도 한국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또 한화디펜스가 이집트 국방부와 계약을 추진 중인 20억 달러 규모의 ‘K-9 자주포 패키지’ 수출에 대해선 “단순한 무기 수출을 넘어서 이집트 기술자 양성을 지원하는 등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엘시시 대통령은 “방산(K-9 자주포) 등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